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中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 합의"…오바마 "시진핑 방문 고대"(종합)

오바마, 라이스-왕이 회동에 '깜짝' 방문…"과거보다 강도높은 결의안"라이스 '남중국해' 놓고 중국에 구체적 '우려 해소' 조치 촉구

(워싱턴=연합뉴스) 노효동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에 합의했다고 AFP통신이 백악관을 인용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미 중인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수전 라이스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백악관에서 회동을 갖고 양국이 안보리 채널을 통해 마련한 결의안 초안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 부장과 라이스 보좌관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강력하고 단합된 국제사회의 대응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과거보다 강도 높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두 사람은 또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美中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 합의"…오바마 "시진핑 방문 고대"(종합) - 2

이날 회동에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사전예고 없이 방문해 왕 부장과 미·중 관계를 비롯한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해 주목을 받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왕 부장에게 "지속적이고 건설적이며 생산적인 미·중 관계를 구축하는 데 대해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오는 31일부터 4월1일까지 열리는 제4차 핵안보정상회의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방미해 성공적인 회담이 될 수 있기를 고대한다는 뜻을 표명했다.

이날 회동에서 왕 부장과 라이스 보좌관은 양국의 갈등을 최소화하고 실용적인 양국 협력을 확대해나가기로 합의했다.

양국은 특히 기후변화와 이란 핵협상 이행을 포함해 양자 관계의 주요현안에서 적극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 라이스 보좌관은 중국이 미국과 지역의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구체적인 조치들을 취할 것을 촉구했다.

라이스 보좌관은 국제법 존중과 합법적 교역, 항행과 비행의 자유라는 원칙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라이스 보좌관은 이밖에 중국의 인권상황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표명했다.

r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