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헝가리 무역·방산·인프라 협력 확대

'제2차 한-헝가리 경제공동위원회' 열려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형환 장관과 버르거 미하이 헝가리 국가경제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제2차 한-헝가리 경제공동위원회(이하 공동위)를 열고 양국 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공동위는 지난해 12월 체코 프라하에서 열린 한-헝가리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경제협력 방안을 공동위에서 논의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한국 측에서는 산업부, 복지부, 중소기업청, 코트라, 한국항공우주산업 등 10여개 정부기관 관계자들이, 헝가리 측에서는 국가경제부, 관광공사, 무역진흥청 등 7개 부처 및 기관 관계자들이 각각 참석했다.

양측은 무역·투자 및 중소기업 협력 확대 방안을 비롯해 방위산업과 인프라 분야 협력 확대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우리 측은 최근 부진에 빠진 수출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대(對)유럽 수출과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의제를 중심으로 협의를 진행했다.

특히 양국 교역 확대를 위해 한국의 수출입 무역 전과정을 인터넷 기반으로 처리할 수 있는 전자무역 시스템을 수출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제안했고 헝가리 측도 정보교환 및 타당성 조사 등 협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헝가리가 추진 중인 헬기 구매 사업에 대해서는 한국형 다목적 헬기 수리온이 선택될 수 있도록 양국 정부 간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등 긴밀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우리 측은 또 헝가리가 추진 중인 부다페스트 노후 지하철 시설 개선을 위한 메트로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의 적극적 참여 의사를 밝혔고 헝가리측도 다양한 인프라 건설 프로젝트 정보 제공 등 협력을 다짐했다.

양측은 이밖에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 보건·의료 산업 분야 협력도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주형환 장관은 "1989년 한-헝가리 수교 이후 양국 간 무역 규모가 40배 증가하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 어려운 대외 여건을 헤쳐나가기 위해 양국 간 글로벌 밸류 체인을 구축하는 새로운 협력 모델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주 장관은 "한국은 자동차, IT 분야 기술력과 글로벌 기업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헝가리는 우수한 인력과 입지, 기초과학기술을 갖고 있어 상호보완적 관계에 있다"며 "한국의 대헝가리 무역·투자 확대, 헝가리 기초과학기술과 한국 산업화 기술을 연계하는 R&D 혁신체계 구축, 헝가리 측의 한국의 우수한 건설·통신 인프라 기업 활용 등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버르거 헝가리 국가경제부 장관은 이에 공감을 표시하며 양국 간 협력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