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제재' 北 정찰총국은…대남도발 '지휘소'

원자력공업성·우주개발국은 핵·미사일 개발 담당
北 광명성호 발사 전 모습
北 광명성호 발사 전 모습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정찰총국과 원자력공업성, 국가우주개발국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것으로 25일 알려지면서 이들 기관의 실체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정찰총국은 대남 공작을 지휘하는 곳이다. 북한은 2009년 2월 대남·해외 공작업무를 총괄하기 위해 기존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국과 노동당 산하 작전부, 35호실 등 3개 기관을 통합해 정찰총국을 만들었다.

정찰총국으로 합쳐지기 전 35호실은 1987년 KAL기 폭파 사건과 1996년 위장간첩 정수일 사건을, 정찰국은 1983년 아웅산 폭파사건과 1996년 동해안 무장간첩 침투 사건을 일으키는 등 끊임없이 대남도발 공작을 시도했다.

통합 이후에도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에 대한 2인조 간첩 암살 시도, 천안함 사태, 연평도 포격 사건, 소니사 해킹 사건 등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편제상 총참모부 산하 기관이지만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게 직보하는 체제로 운영된다.

우리 정보 당국은 김 제1위원장이 최근 대남 테러를 위한 역량 결집을 지시했으며, 정찰총국이 이를 준비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김영철 노동당 통일전선부장도 최근까지 정찰총국장을 맡았다.

北 광명성호 발사 모습
北 광명성호 발사 모습

아울러 2013년 4월 설립된 원자력공업성과 우주개발국은 각각 핵과 미사일 개발을 담당하는 핵심 기관들이다.

우선 원자력공업성은 북한 김정은 정권의 '경제·핵무력 건설 병진노선'을 지휘하는 내각 기관이다.

북한은 과거 원자력 관련 정책을 담당했던 내각 산하의 원자력총국을 3년 전 '성'급(우리의 중앙부처급)의 원자력공업성으로 확대·개편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당시 원자력공업성의 신설 소식을 전하면서 "나라의 원자력 공업을 현대화·과학화하며 최첨단 과학기술의 토대 위에 확고히 올려세워 핵물질의 생산을 늘리고 제품의 질을 높이며 자립적인 핵동력 공업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우주개발국은 북한의 우주개발사업을 총괄하는 국가 기구다. 우주개발국의 관장 업무에는 인공위성 발사도 포함된다.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는 사실상 장거리 미사일 개발 과정의 일환이기 때문에 유엔은 수년 전부터 우주개발국을 제재 대상에 추가할 필요가 있는 기관으로 거론해왔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