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통사고 사망자 37%가 노인…새벽 집근처서 주로 사고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지난해 서울지역 교통사고 사망자의 3분의 1 이상이 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들은 활동을 시작하는 이른 새벽 시간에 집 근처에서 주로 사고를 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교통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숨진 372명 중 37%인 138명이 65세 이상 노인이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는 감소하는 추세이나 노인 사망은 2013년 127명, 2014년 136명, 2015년 138명으로 매년 늘고 있다.

노인 사망자 138명 중 103명(74.6%)은 무단횡단을 하는 등 보행하다가 사고를 당했다.

지역별로 노인 사망자가 많은 곳은 영등포·은평·구로구 순이었다.

교통사고 사망자 37%가 노인…새벽 집근처서 주로 사고 - 2

최근 3년 평균을 냈을 때 월별 사망자 수는 11월·12월·1월 순으로 많았다.

경찰 관계자는 "해가 짧고 추위로 몸이 굳어있는 동절기에 사고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시간대별로는 폐지수집·교회출석·아침운동 등을 위해 노인들이 활동을 시작하는 오전 4시부터 6시 사이에 사고가 가장 자주 발생했다.

사고 지점과 사망자 주거지 사이의 거리는 1km 이하가 70.9%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노인들이 집 근처 도로환경 및 신호체계를 잘 안다고 생각해 경계를 풀고 다니다가 사고가 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경찰은 평균 연령이 높아지고 노후에도 사회 활동이 활발히 이뤄져 노인 교통사망사고가 매년 증가한다고 보고 노인보행자 무단횡단 등을 강도높게 단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대한노인회 서울시 연합회와 노인사망사고 줄이기 업무협약(MOU)을 맺고 서울 전 지역 노인정에서 교통안전 교육을 할 계획이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