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부겸 "홍의락 공천 배제 당장 취소하라"

송고시간2016-02-25 10:29

김부겸 "홍의락 컷오프 철회 않으면 중대결심"
김부겸 "홍의락 컷오프 철회 않으면 중대결심"

김부겸 "홍의락 컷오프 철회 않으면 중대결심"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예비후보(대구 수성갑)는 25일 "홍의락 의원 공천 배제 조치를 당장 취소하라"고 당 공천위원회에 요구했다.

김 후보는 "대구에 내려와서 (민주당을) 안 찍는 게 아니라 후보가 없어서 못 찍어준다. 민주당이 얼마나 대구를 챙겼느냐는 말을 많이 들었다"며 "후보도 못 내놓으며 안 찍어준다고 투덜대는 야당이라는 비난을 어떻게 감당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홍의락 의원은 올해 예산 심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함께 당 지도부를 설득해 대구·경북 예산을 확보하는 등 당과 대구경북을 잇는 유일한 가교이자 창구였다"며 "그런데 당 공천위가 그 창구를 닫고 가교를 끊는 짓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홍의락, '입술 꽉'
홍의락, '입술 꽉'

홍의락, '입술 꽉'

이어 "대구·경북에서 고생하는 우리 편을 도와주기는커녕 뒤에서 힘을 빼고 있다"며 "당 공천위는 홍 의원에게 사과하고 공천 배제 조치를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초선 비례의원인 홍의락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24일 발표한 현역 의원 '하위 20% 컷오프'에 들었다.

이와 관련 홍 의원은 25일 탈당을 선언하고 무소속으로 오는 4월 총선에 대구 북구을 지역구에 출마한다고 선언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