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의락, 컷오프 반발 탈당…김부겸 "TK 가교 끊겨" 철회요구

송고시간2016-02-25 10:39

洪 "전국정당화 헌신했지만 당이 대구 버려" 무소속 출마키로金 "최전선 육탄전 벌이는 아군 오인사격…분노와 모욕감"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컷오프(공천배제)' 대상이 된 홍의락 의원은 25일 "당이 대구를 버렸다"며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이와 관련, 홍 의원과 함께 4·13 총선에서 '험지'인 대구 출마를 준비중인 김부겸 전 의원은 당의 홍 의원에 대한 공천 배제 조치를 즉각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홍의락, 컷오프 반발 탈당…김부겸 "TK 가교 끊겨" 철회요구 - 2

홍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에서 새로운 희망을 찾겠다던 포부, 대구를 전략 지역으로 만들겠다던 기대가 저만의 욕심이 아니었는지 한탄스럽다"며 "이의신청은 의미가 없다. 즉시 탈당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또 "무소속 후보로서 대구 정치의 균형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며 4·13 총선 때 대구 북구을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는 "지역구도 타파, 지역문제 해결을 위해 당이 부여한 역할에 따라 2012년 비례대표 공천을 받고 국회에 들어왔다"며 "바로 이듬해 망설임 없이 아무도 가지 않으려는 대구로 향했고 야당의 교두보 확대와 전국정당화를 위해 피나는 헌신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제 활동의 목적은 오로지 야당의 외연 확대였다"며 "대구 경북에서 야당 후보가 15% 이상의 득표를 할 수 있는 정치적 토양을 만들어야 한다는 신념, 다음 대선에선 대구 경북에서 100만 표차를 줄여야 이길 수 있다는 확신으로 여권의 심장부인 대구에 터를 잡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대구 북구을 유권자에게는 "진정성으로 대구를 바라봤고 결코 작지 않은 변화를 일궈냈다고 자부한다. 그러나 당은 대구에 대한 이해와 고민이 없었다"며 "결국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했다. 거듭 죄송하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비례대표 의원이기 때문에 탈당 선언에 이어 탈당계를 제출하면 곧바로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또 임기를 120일 이내로 남겨 놓을 경우 비례대표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더라도 그 직을 승계하지 못하도록 한 선거법 규정에 따라 후임자는 없다. 이로써 더민주의 의석수는 108석에서 107석으로 줄어들게 됐다.

김부겸 전 의원도 성명을 내고 "홍 의원은 더민주와 대구 경북을 잇는 단 하나의 가교였다. 그런데 창구를 닫고 가교를 끊는 짓을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하고 있다"며 "최전선에서 육탄전을 치르는 홍 의원에게 오인사격을 한 공천관리위원회는 사과해야 한다. 배제 조치를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또 "후보도 못 내면서 안 찍어준다고 투덜대는 야당, 제대로 갈아보지도 않고 대구라는 밭만 탓하는 민주당이라는 비난이 또 쏟아질 것이다. 저와 대구의 당원은 이 비난을 어떻게 감당해야 하나"라며 "우리 편을 도와주기는커녕 뒤에서 이렇게 힘을 빼니 도대체 작금의 사태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 그래도 힘든 대구 선거이다.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이렇게 훼방놓는 일은 다시는 없어야 한다"며 "분노와 모욕감을 누르며 진심으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홍의락, 컷오프 반발 탈당…김부겸 "TK 가교 끊겨" 철회요구 - 3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