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시대 문신 서경우·서문중 초상, 보물 지정 예고

'주역참동계', '은제도금화형탁잔' 등 4건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서경우 초상 및 함', '서문중 초상 및 함', '주역참동계', '은제도금화형탁잔' 등 4건을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조선시대 문신 서경우·서문중 초상, 보물 지정 예고 - 2

서경우 초상 및 함은 조선시대 중기 문신인 서경우(徐景雨, 1573∼1645)를 그린 그림이다. 본래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으며, 진지한 풍모와 의자 손잡이 묘사 등에서 17세기 초상화의 다양한 요소를 발견할 수 있다.

초상화 속에서 서경우는 머리에는 관복과 함께 착용하는 오사모(烏紗帽)를 쓰고, 가슴에 한 쌍의 학이 묘사된 의복을 입은 채 의자에 앉아 있다.

서문중 초상 및 함은 서문중(徐文重, 1634∼1709)이 평상시 입던 공무복인 시복(時服)을 착용하고 앉아 있는 전신좌상(全身坐像) 형태의 초상화다.

코와 눈두덩 주변, 입 주위의 주름을 표시하고 음영을 넣은 점과 알맞은 신체 비례, 사실적인 옷 주름선 때문에 높은 예술성을 보여주는 18세기 초상화로 인정받았다.

문화재청은 두 그림에 대해 17세기 초와 18세기 초에 각각 유행한 화풍이 잘 반영돼 있고, 그림을 담는 함도 역사성을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시대 문신 서경우·서문중 초상, 보물 지정 예고 - 3

중국 위백양이 집필한 주역참동계(周易參同契)는 도가의 심신수련 방식과 장수를 위해 복용하는 단약(丹藥)의 제조법을 소개한 서책이다.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된 책은 명나라 초기에 장본진이 송나라 말기 인물인 유염의 '주역참동계발휘'(周易參同契發揮)와 '주역참동계석의'(周易參同契釋疑)를 합해 편찬한 것으로, 1441년 금속활자로 인출됐다.

은제도금화형탁잔(銀製鍍金花形托盞)은 은에 금을 입힌 잔과 잔을 받치는 잔탁으로 구성된 고려시대 금속공예품이다.

모란의 나뭇가지 문양인 모란절지문(牡丹折枝文), 연꽃을 펼쳐놓은 모양을 연속해 새긴 연판문(蓮瓣文) 등이 화려하고 조형적 아름다움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았다.

조선시대 문신 서경우·서문중 초상, 보물 지정 예고 - 4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