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G20 국가들은 재정지출 확대에 합의하라"

세계경제성장률 3.4%에서 추가 하향조정 시사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은 24일(현지시간) 깊어지는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응하기 위해서 주요 20개국(G20)이 조직적인 재정지출 확대에 합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IMF "G20 국가들은 재정지출 확대에 합의하라" - 2

또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의 혼란과 주요국의 생산부진으로 지난 1월 3.6%에서 3.4%로 하향 조정한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추가로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IMF는 오는 26∼27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ㆍ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앞두고 참가자들을 위해 준비한 보고서에서 "선진국 위주로 경제활동은 축소됐고 위험자산의 평가가치는 급락해 경제전망을 추가로 하향 조정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중국의 경기둔화는 신흥국 경제에 괴로움을 안겨주고 있으며, 글로벌 금융시장의 난기류는 세계 경제가 극도로 취약한 와중에 경기개선을 좌절시킬 위험을 높이고 있다고 IMF는 덧붙였다.

이에 따라 G20은 이번 회의에서 재정 여력이 있는 국가들이 과감하게 공공지출을 늘리는 데 합의해야 한다고 이 기구는 촉구했다. 세부내용을 제안하지는 않았지만, 기반시설에 대해 투자확대를 할 여력이 되는 사례로 독일을 꼽았다.

IMF는 "G20은 재정 여력을 기반으로 공공지출을 확대해 조직적으로 수요를 부양하고 구조개혁에 나서야 한다"면서 "나아가 기존 성장전략을 넘어 개혁과 추가 생산부양을 위한 신규조치에 나설만한 여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주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정부가 투자지출 부양을 위한 공동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긴급 촉구한 것과 맥락을 같이 한다.

IMF의 촉구는 일부 저항에 부딪힐 전망이다. 재정확장정책에 반대하는 독일은 미국과 IMF 등이 오래전부터 유로존 경제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요구한 공공지출 확대에 회의적이었다.

향후 5년간 세계경제성장률을 2%포인트 끌어올리겠다는 G20의 2년 전 계획은 달성되지 못했다. 당시 G20은 생산을 부양하기 위해 경제점검과 설비투자 등에 나서기로 했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