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포스코청암상에 조윤제 포스텍 교수

내달 30일 삼성동 포스코센터서 시상식


내달 30일 삼성동 포스코센터서 시상식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포스코청암재단은 25일 서울 삼성동 포스코센터에서 이사회를 열어 올해 포스코청암상 수상자로 과학상에 조윤제 포스텍 교수, 교육상과 봉사상에는 각각 금오공업고등학교와 라파엘클리닉을 선정했다.

과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조 교수는 암과 같은 종양을 억제하는 단백질과 단백질복합체의 구조를 규명하고, 분자생물학적 실험을 통해 손상된 DNA를 인식하고 정상 유전자로 치유해 나가는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그는 암세포 성장을 차단할 수 있는 제미닌(geminin) 단백질의 작용도 규명함으로써 암치료 연구에 획기적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교육상을 받게 된 금오공고는 1973년 설립 이래 산업발전의 기초인 기계, 정밀, 가공, 측정 등 뿌리산업에 필요한 기술과 기능인을 양성해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금오공고는 최근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마이스터고로 전환해 실업난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봉사상을 수상하는 라파엘클리닉은 의료 소외계층인 이주노동자들에게 무료진료소를 운영해 인간 존중과 생명 보호, 나눔과 사랑의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 라파엘클리닉은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이주노동자에 대한 관심과 사랑의 정신에 영향을 받아 1997년 설립돼 2012년에는 국가인권회로부터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상했다.

올해 포스코청암상 시상식은 오는 3월 30일 삼성동 포스코센터에서 개최되며 부문별로 상금 2억원을 각각 수여한다.

포스코청암상은 故 박태준 포스코[005490] 명예회장의 업적을 기리고 포스코 창업이념인 창의·인재육성·희생·봉사 정신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확산시켜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자 2006년 제정돼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올해 포스코청암상에 조윤제 포스텍 교수 - 2
올해 포스코청암상에 조윤제 포스텍 교수 - 3
올해 포스코청암상에 조윤제 포스텍 교수 - 4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