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경 농작물재해보험 10% 추가 지원…농가 "고마워요"

'극심한 가뭄'에 시든 옥수수(연합뉴스 자료사진)
'극심한 가뭄'에 시든 옥수수(연합뉴스 자료사진)'극심한 가뭄'에 시들어가는 농작물

(문경·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문경·상주시 등이 농작물재해보험료 10%를 추가 지원해 농업인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벼, 사과, 배 등 45개 농작물 재해보험은 자연재해로 발생하는 농작물 피해를 보전해 주는 금융상품이다.

연간 총보험료 200여만원 가운데 정부가 50%, 경북도·시군이 30%(경북도 6.3%, 시군 23.7%), 농업인이 20%를 부담한다.

문경·상주시 등은 농업인이 부담하는 20% 중 절반을 추가로 지원한다.

농업인은 결국 연간 보험료의 10%인 20만원 정도를 부담하는 셈이다.

김장현 문경시 친환경농업과장은 "문경시가 총보험료의 23.7%를 부담하지만 농가 지원 및 가입 독려 차원에서 농업인 부담 보험료의 절반(10%)을 추가로 지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예산 1억5천만∼2억원 추가 지원으로 농업인 자부담을 줄여 보험가입이 늘었다"면서 "농작물 피해에 따른 적절한 보험금을 받을 수 있어 보험 가입은 꼭 필요하다"고 했다.

김천시 등은 이 같은 추가 지원을 하지 않아 일부 농가의 불만을 사고 있다.

최동배 김천시 친환경농업과 원예특작 담당은 "김천시가 매년 예산 3억원을 농작물재해보험료로 지원하고 있어 추가 지원은 어렵다"며 "자연재해가 많은 문경·청송지역 보험 요율이 타지역보다 높아 지자체가 지원해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