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화의 소녀상 제막 등 부산서 다채로운 3·1절 행사


평화의 소녀상 제막 등 부산서 다채로운 3·1절 행사

부산 평화의 소녀상
부산 평화의 소녀상부산 평화의 소녀상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제97주년 3·1절을 맞이해 부산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는 이날 오후 2시 부산 어린이대공원 학생교육문화회관 광장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연다.

'평화의 소녀상'은 지난해 건립부지를 못 찾아 한때 조형물 제작이 중단되는 등 난항을 겪었지만 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와 부산시가 학생교육문화회관으로 건립장소를 합의했다.

160㎝ 크기의 '평화의 소녀상'은 한복을 입은 맨발의 소녀가 바로 선 채 왼손을 가슴에 얹고 오른손으론 주먹을 쥔 모습을 형상화했다.

소녀상 뒤에는 지팡이를 짚은 위안부 할머니와 '우리 할머니다'라고 적힌 병풍 모양의 기념물이 들어선다.

소녀상은 시민이 십시일반 모은 5천만원으로 제작됐다.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무효와 평화를 지키는 3·1절 대회 준비위원회는 이날 오후 3시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에서 '천 개의 의자' 행사를 연다.

준비위원회는 돌아가신 위안부 할머니의 자리를 상징하는 의자 1천개를 준비해 부산시민이 직접 앉아 인간 소녀상이 되는 퍼포먼스를 연출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퍼포먼스 외에도 몸짓, 노래공연, 즉석 3행시 등 다양한 행사가 이어진다.

'그날처럼'..부산 구포만세운동 재현
'그날처럼'..부산 구포만세운동 재현

참가자들은 한일 정부가 맺은 일본군 위안부 합의는 무효라고 주장하며 종이비행기를 날리며 행사를 마무리한다.

준비위원회는 현재 인간 소녀상 퍼포먼스 자원자가 400명 정도인데 많은 신청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동구는 3·1절에 앞서 이번 달 29일 부산·경남지역 3·1운동의 효시인 일신여학교 만세운동 재현행사를 벌인다.

오전 10시 일신여학교에 집결한 독립유공자회, 주민, 학생 2천여 명은 한복을 갖춰 입고 태극기를 흔들며 동구청 광장까지 1시간가량 만세운동을 재현하는 행진을 벌인다.

동구청에 도착한 참가자들은 태극기 플래시몹과 대형 애드벌룬으로 만든 태극기를 띄우는 행사도 연다.

다음 달 19일 구포만세거리 일대에서는 18회 구포장터 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열린다.

2천500여 명의 시민은 구포만세거리 주변에 있는 덕천초등학교 운동장에 모여 독도 플래시몹을 하며 출정식을 한 뒤 만세거리를 지나 구포역 광장까지 행진하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칠 예정이다.

구포역 광장에서는 독립선언문을 낭독하고 3·1절 노래를 부르며 만세운동의 정신을 기린다.

낙동강 둑길의 '구포장터 3·1운동기념탑'에서는 학생사생실기대회도 열린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