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가 주목했던 '비운의 왕자' 의친왕 사진 공개돼(종합)

김영수 동북아역사재단 실장, 1903년 러시아 신문 속 사진 발견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고종의 다섯번째 아들이자 당시 왕족 중 독립운동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의친왕 이강(1877∼1955)의 젊은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김영수 동북아역사재단 독도동해연구실장은 1903년 11월 11일 러시아 신문 '노보예 브레먀'에서 발견한 의친왕의 사진을 25일 공개했다.

사진에는 '일본에 살다가 현재 미국에서 수학 중인 조선의 왕자'라는 짧은 글이 함께 실렸다.

조선시대 사대부가 쓰던 관인 정자관을 쓰고 한복을 갖춰 입은 모습을 볼 때 의친왕이 1897년 일본에서 미국으로 건너가기 전 촬영한 사진을 실은 것으로 추정된다.

김 실장은 "당시 러시아 문서를 보면 (세자인) 순종과 (고종의 일곱째 아들) 영친왕 그리고 의친왕과 관련된 내용을 많이 작성했다"며 "순종이 병약했기 때문에 고종의 뒤를 이을 인물로 이들 3명이 주목을 받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순종은 1907년 7월 일제의 강요로 왕위를 물러난 고종의 뒤를 이어 대한제국의 황제로 즉위했고 영친왕은 형인 의친왕을 제치고 황태자가 됐다.

의친왕은 1897년 일본에서 미국으로 건너가 여러 군데를 떠돌아다니다가 1900년 미국 대학에 입학했다. 1910년 일제에 나라를 빼앗긴 뒤에는 중국, 만주 등지에서 항일운동에 적극 참여했다.

1919년 11월 일본경찰에 의해 본국으로 송환된 의친왕은 일제로부터 여러 차례 일본으로 올 것을 강요받았으나 거부했다.

김 실장은 "의친왕은 조선의 왕자 중 가장 건실했고 독립운동에 앞장선 사람"이라며 "국내에서 아직 의친왕에 관한 연구가 별로 없는데 이 사진을 계기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주목했던 '비운의 왕자' 의친왕 사진 공개돼(종합) - 2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