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김정은의 각별한 '스포츠 사랑'

송고시간2016-02-26 06:07

전문가 "민심 장악, 충성심 유도 노린듯"

북한 김정은, 동아시안컵 우승 여자축구선수들 공항까지 마중

북한 김정은, 동아시안컵 우승 여자축구선수들 공항까지 마중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에 김정은 체제가 자리 잡으면서 김정일 시대에 각광받던 문화와 예술 대신 스포츠 분야에 힘이 실리고 있다. 심지어 북한 당국은 '체육 중시'라는 새로운 표현을 만들어 각종 구호 등에 쓰고 있다.

예컨대 조선중앙TV는 지난달 23일 북한이 출전한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대회 8강전 경기를 녹화 방영했다. 이 경기는 북한이 카타르에 2대 1로 진 것이었다.

북한이 자국팀 패배 경기를 TV방송으로 내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특히 이번처럼 새벽 1시에 열린 경기를 당일 저녁 8시에 방송한 것은 전례를 찾기 힘들다. 북한에서는 국제 스포츠경기를 방송해도 2∼3일 후에 내보내는 것이 관행이다.

이 같은 변화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각별한 '축구 사랑'에서 비롯된 것 같다. 그는 2013∼2015년 해마다 한 차례씩 부인 리설주와 함께 경기장에 나가 축구 시합을 관람했다. 지난해 8월에는 2015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축구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고 귀국한 여자 대표선수들을 직접 평양국제공항에 나가 맞았다.

그렇다고 김 제1위원장이 축구만 좋아하는 것은 아니다. 2014년 10월에는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들과 체조와 레슬링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들을 불러모아 연회를 열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조선중앙TV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경기를 하이라이트로 편집해 매일 20∼30분씩 내보냈다. 북한은 이때 단 한 명의 선수도 출전시키지 못했다.

압박

압박

또 김정은 체제 들어 평양 등 전국 주요 도시들에 스케이트장이 새로 건설된 것도 눈길을 끈다. 2014년에는 강원도 마식령에 일반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스키장이 처음 들어섰다. 종전에는 백두산 인근 삼지연에 스키장이 하나 있었지만 주로 고위 간부나 선수들이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체육 진흥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도 힘을 쏟고 있다. 김정은 체제가 출범한 2012년 11월 당시 실세였던 장성택을 위원장으로 하고 당·정·군의 핵심 인사들이 대거 위원으로 들어간 국가체육지도위원회가 출범했다.

장성택 처형 이후 위원장 자리는 김 제1위원장의 측근인 최룡해 당비서가 맡고 있다. 광복 70주년이었던 작년 8월에는 ‘체육 텔레비전방송’을 신설, 주말마다 스포츠 경기를 방송하고 있다.

김명수 체육성 국장은 작년 4월 조선중앙통신과 인터뷰에서, 함경북도 청진, 양강도 혜산, 자강도 강계, 평안남도 평성, 황해남도 해주, 강원도 원산 등 6개 도소재지에 체육대학을 신설할 것이라는 밝혔다.

이미 평양(조선체육대학), 함경남도(함흥체육대학), 평안북도(신의주체육대학), 황해북도(사리원체육대학)에는 체육대학이 있다. 따라서 체육성 계획대로 되면 평양과 모든 도에서 체육대학이 하나씩 운영되는 것이다.

한편, 김정일의 전속 요리사였던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藤本健二)씨는 자서전에서 김정은 제1위원장이 10대 때 뛰어난 운동 실력을 보였고 특히 농구를 좋아했다고 밝혔다. 김 제1위원장은 한때 북한의 장신 농구선수 리명훈과 농구팀을 만들어 경기를 했다는 얘기도 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26일 "후계 기간이 짧고 정통성도 약한 김정은은 스포츠의 역동성을 이용해 민심을 장악하고 주민들의 충성심도 유도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j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