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종걸 "국정원 무차별 감청확대, 죽어도 수용못해"

"필리버스터 100명 남아…1시간으로 시간제한 요청하고 있어"
발언하는 더민주 이종걸 원내대표
발언하는 더민주 이종걸 원내대표발언하는 더민주 이종걸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김동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원내대표는 25일 "국가정보원의 숙원 사업인 무차별 감청을 확대하는 방안은 죽어도 수용할 수 없다. 이건 저희 목숨을 건 결의"라며 테러방지법 수정을 재차 요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여당의) 테러방지법은 국민감시와 공공사찰을 위한 테러방지법, 국정원의 무제한 감청 및 금융정보 취득법"이라며 "여당의 법은 국민 사생활 침해, 인권 위협, 민주주의 근본정신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괴물 국정원'의 탄생을 막기 위한 통제장치를 무용지물로 만드는 폭거를 절대로 눈뜨고 볼 수 없다"며 "국정원 권한만 비대화시키는 '가짜 테러방지법'이 아니라 인권과 민주주의의 튼실한 토대 위에 국민 안전을 보장하는 제대로 된 테러방지법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또 "이를 위해 독소조항을 제거하고 국정원이 일탈하지 않게 외부 견제장치를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국회 정보위의 상실화와 전임화를 또 하나의 대안으로 주장한다"고 말했다.

집권 3년을 맞은 박근혜 정부에 대해 "현실은 '경제 노(no) 답, 안보 노답, 외교 노답, 인사 노답, 한 마디로 '국정 노답' 정권"이라며 "우리는 국민과 더불어 답을 찾겠다"고 혹평했다.

그는 테러방지법 표결 저지를 위해 3일째 진행중인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에 대해 "정치에 싫증냈던 청년층도 김광진 은수미 박원석 등 새로운 영웅에 호응을 보내고 있다"며 "헌신적인 무제한 토론으로 테러방지법의 문제점이 널리 알려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당에 아직 100분의 의원이 남았다. 언제든지 5시간도, 10시간도 한다고 한다"며 "그런데 이제 시간이 없다. 오히려 의원들에게 1시간, 2시간, 3시간 이렇게 시간제한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걸 "국정원 무차별 감청확대, 죽어도 수용못해" - 2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0: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