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나무류 땔감 사용농가 집중 점검…재선충병 차단

25∼26일 안동 등 주요 6개 지역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은 소나무재선충병의 인위적인 피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25∼26일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땔감(화목)사용 농가와 소나무류 취급업체를 집중 단속한다.

이번 특별단속은 전국적인 소나무류 이동 특별단속의 하나로, 재선충병 피해 발생지역 중 주요 6개 지역에 산림청 본청, 지방산림청, 지자체 등 공무원 900여명이 투입된다.

소나무류 땔감 사용농가 집중 점검…재선충병 차단 - 2

해당 지역은 인천·강원 춘천(북부산림청), 정선(동부산림청), 경북 안동(산림청 본청, 남부산림청, 안동시), 충남 서천(중부산림청), 전북 군산(서부산림청) 등이다.

안동은 금강소나무 군락이 있는 울진·봉화 등과 인접해 있어, 공무원 150여명을 47개조로 편성해 땔감 사용농가와 취급업체를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소나무류 땔감 사용농가 집중 점검…재선충병 차단 - 3

취급업체의 경우 소나무류 생산·유통장부 비치 여부, 소나무류 원목의 매개충(솔수염하늘소 등) 침입 등을 확인하고, 땔감 사용농가는 보관 중인 목재 상태를 집중 점검한다.

산림청 임상섭 산림병해충과장은 "이번 특별단속으로 감염된 땔감 유통 등 재선충병 확산의 인위적 요인을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