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회사채 GDP 160%로 급증…'위험하다'

(서울=연합뉴스) 윤영숙 기자 = 중국 회사채 규모가 빠르게 늘고 있어 이미 과도한 중국의 부채 문제에 새로운 위험요인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경고했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에 따르면 현재 중국의 회사채 규모는 국내총생산(GDP)의 160% 수준으로 2008년의 98%에서 크게 늘어났다. 미국 회사채 규모가 GDP의 70%인 점을 고려하면 상당히 높은 편이다.

중국의 총부채 비율은 이미 GDP의 200%를 넘어 글로벌 금융시장에 주요 불안 요인이 되고 있다.

인민은행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중국의 미상환 회사채는 전년보다 25% 늘어난 14조6천억 위안을 기록했다. 신규 신용도 작년 12.4% 늘어나 중국의 빠른 부채 증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회사채의 빠른 증가는 정부의 정책적인 유도에 힘입은 바 크다. 회사채 발행에 드는 비용이 대출에 드는 비용보다 15% 가량 낮을 뿐만 아니라 은행들의 악성 대출이 늘어나면서 정부가 기업들에 직접 위험을 떠안도록 정책적으로 유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주 중국 국무원발전연구센터의 왕 이밍 부주임은 "(회사채 발행 증가는) 중국의 개혁 방향과 일치한다"라며 "과거에 우리는 주로 은행 대출에 의존했지만, 앞으로는 점진적으로 직접 금융을 늘리려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중국 전체 대출의 70%는 주로 은행권 대출이다. 하지만 2년 전부터 은행들의 악성 대출이 늘어나면서 당국은 신용 위험을 분산하고, 기업들의 자본조달 비용을 낮추고, 창구를 다변화하기 위해 주식시장과 채권시장으로 눈을 돌렸다.

작년 여름에 주가가 폭락하면서 주식시장을 자본조달 창구로 활용하려 했던 당국의 의도는 무산됐지만, 채권시장은 새로운 채널로 활용되고 있는 셈이다.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는 이날 "올해는 회사채 시장의 기능이 적절히 작동해 개혁과 지속적인 성장을 촉진하고, 위험관리 부문에 더 큰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같은 날 인민은행은 적격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역내 은행 간 채권시장에서의 투자 한도를 없애는 등 역내 채권시장을 더욱 개방했다.

中 회사채 GDP 160%로 급증…'위험하다' - 2

그러나 회사채 시장을 더욱 확대하는 것은 금융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WSJ은 지적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경제자문인 팡싱하이(方星海) 증권감독관리위원회 부주석은 "중국은 경제가 빠르게 둔화하는 것을 내버려두지는 않을 것이다"라면서도 "중국은 금융위험을 추가로 늘릴 여유가 안 된다"고 우려한 바 있다.

특히 중국의 부채 중심의 성장 정책에 대한 회의론도 만만찮다.

무디스의 이반 청 애널리스트는 "중국 정부는 3가지 주요 정책 딜레마에 빠져있다"며 "최소 6.5%의 성장률 달성, 경제 재균형을 위한 개혁, 디레버리징 등을 모두 원하지만, 세 가지를 모두 동시에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작년에 늘어난 회사채의 70% 가량은 이미 과도한 부채를 떠안고 있는 부동산과 이와 관련된 건설분야로 돌아갔다. 단지 10%만이 중공업과 철강, 시멘트, 전기 등 인프라 관련 업체들이 발행한 것이다.

부동산 관련 업체들은 주택가격 하락으로 과도한 부채를 떠안은 상태이며, 중공업 분야도 과잉공급으로 고전하는 상태다.

애널리스트들은 지난달 은행권 신규 대출이 급증한 데는 규제 강화를 우려한 좀비 기업들이 앞다퉈 대출을 늘린 것도 한 가지 이유가 됐다고 분석했다.

이달 종자 업체 신젠타를 430억 달러에 인수한 중국 켐차이나의 부채 규모는 세전 이익의 12배다. 리서치업체 가베칼 드래고노믹스에 따르면 중국은 GDP의 20% 가량을 가계 부채 및 회사채 이자 지급에 사용하는 실정이다.

ys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0: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