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태풍 고니에 침식' 울진 해안 복구에 98억 투입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지난해 태풍 고니로 침식된 울진 해안도로 복구에 98억원이 투입된다.

국민안전처는 최근 '재해복구사업 사전심의위원회'를 열어 울진군 근남면과 죽변면 해안도로 복구사업을 승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위원회를 통과한 복구계획에 따르면 울진군 근남면 울진해안도로와 울진군 죽변면 봉평리 군도(郡道) 복구 공사비가 각각 37억 800만원과 50억 9천400만원으로 확정됐다.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르면 시장·군수·구청장이 추진하는 복구비 30억원 이상 복구사업이나 시도지사가 하는 10억원 이상 복구사업은 재해복구사업 사전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한다.

안전처는 풍수해기간이 본격 시작하기 전 6월 말까지 복구사업을 끝내도록 할 방침이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