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통기한 지났네요"…대형마트 식파라치 일당 검거


"유통기한 지났네요"…대형마트 식파라치 일당 검거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대형마트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품을 찾아낸 뒤 신고 무마 대가로 돈을 뜯은 식파라치 일당이 덜미를 잡혔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상습 공갈 혐의로 홍모(42)씨 등 3명을 구속하고, 공갈 혐의로 김모(6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홍씨 등은 지난해 8월부터 9월 사이 수도권 일대 대형마트를 돌며 '안경캠'을 이용, 유통기한이 지났는데도 진열돼 있는 식품의 동영상을 촬영해 협박하는 수법으로 18차례에 걸쳐 1천여 만원을 뜯은 혐의를 받고 있다.

"유통기한 지났네요"…대형마트 식파라치 일당 검거 - 2

피해자들은 수천만원의 과징금을 물고, 영업정지에 해당하는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는 말에 이들에게 돈을 줬다고 경찰은 전했다.

홍씨 등은 협박에 굴하지 않는 대형마트에 대해서는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해 포상금을 노렸다.

이들은 또 연간 1인당 10건으로 제한되는 공익신고 포상금 지급 규정을 피하려고 대포통장을 모집, 타인 명의로도 신고를 일삼았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대형마트를 상대로 한번에 너무 많은 돈을 요구한 탓에 범행에 실패한 적도 많다"며 "권익위에 신고를 해도 포상금이 나오기까지는 오랜 시일이 걸려 홍씨 등이 실제로 본 이익은 미미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홍씨 등에게 대포 통장을 판매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로 조모(39)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