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범훈 국악인생 50주년 음악회…유명 국악인들 한무대에

안숙선·김성녀·김영임·김덕수·국수호 등 출연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국악 작곡가 박범훈(68)의 국악인생 50주년을 기념하는 연주회 '소리연(緣)'이 내달 2일 오후 7시30분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 용산아트홀에서 열린다.

박범훈은 국악관현악 대중화의 선구자로 불리는 대표적 국악 작곡가이자 지휘자, 연주자다.

1987년 최초의 민간 국악관현악단인 중앙국악관현악단, 1993년 한·중·일 3개국의 민족음악 연주자로 구성된 오케스트라아시아, 1995년 국립국악관현악단을 창단하며 국악의 스펙트럼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물놀이와 국악관현악의 조화가 돋보이는 '신모듬' 등 그가 남긴 방대한 작품들은 여전히 국악 무대의 단골 레퍼토리다.

86 아시안 게임, 88 서울 올림픽, 2002년 한일 월드컵 등 주요 국가 행사의 음악감독으로 개막식 음악을 직접 작곡하고 지휘했고, 1998년에는 한국 지휘자로는 처음으로 북한에서 열린 윤이상통일음악제에서 평양 국립교향악단의 '교향시 아리랑'을 지휘했다.

이번 연주회는 그의 제자들과 동료, 선후배 국악인이 마련한 헌정음악회로, 박범훈의 대표작을 집중 조명한다.

김덕수, 안숙선, 김성녀, 김영임 등 내로라하는 국악인들이 대거 무대에 서고 한국무용가 국수호도 함께한다. 연극 연출가 손진책 극단 미추 대표가 총연출을 맡는다.

중앙국악관현악단, 국립국악관현악단, 서울시국악관현악단, KBS국악관현악단, 경기도립국악단 등 국내 주요 국악관현악단에서 활동 중인 제자들로 구성된 연합국악관현악단이 연주한다.

전통 기악독주곡인 산조 가운데 유일하게 오선보에 기보하는 형태로 작곡된 박범훈류 피리산조를 50인의 피리 연주자들이 연주하고, 안숙선 명창의 소리에 맞춰 국수호가 승무를 춘다.

박범훈 작곡가가 가야금 산조의 명인 고(故) 성금련 선생의 가야금 가락을 새롭게 편곡한 가야금 협주곡 '경토리'도 초연한다.

그러나 박범훈 작곡가는 중앙대학교 총장 신분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 캠프에 참여해 '폴리페서'(정치교수)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으며,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에 임명되며 다시 '보은인사'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어 중앙대에 행정제재 처분을 종결하도록 교육과학기술부 담당 과장 등에게 압력을 행사하고 대가로 두산그룹 측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으로 지난해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이 계류 중이다.

공연은 전석 초대. 문의 ☎ 02-896-2092.

박범훈 국악인생 50주년 음악회…유명 국악인들 한무대에 - 2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