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 많이 빠진 남성 '폐쇄성폐질환' 위험 4배 높다

서울성모, 자연치아 개수와 폐쇄성폐질환 상관관계 국내 첫 제시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100세 시대를 맞아 건강한 치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자연치아 개수가 적은 남성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에 걸릴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윤형규 여의도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교수와 김세원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2012년 국민건강영양평가 자료를 이용해 40세 이상 3천89명(남 1천291명, 여 1천798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만성폐쇄성폐질환은 기관지가 좁아지면서 숨이 차고, 가래·호흡 곤란·만성 기침 등이 나타나는 호흡기 질환이다.

특히 폐 기능이 50% 이상 떨어져야 본격적인 증상이 나타나며, 폐 기능이 30%밖에 남지 않으면 생존율이 1년밖에 되지 않아 암보다 무서운 질환으로 여겨진다.

증세가 심해지면 한 걸음만 옮겨도 숨이 차고, 15㎝ 앞 촛불도 끄기 힘들 정도로 숨을 쉬기 어렵다.

연구팀에 따르면 나이, 체질량 지수, 사회경제적 지표, 구강 건강 지표를 맞추더라도 남성 그룹의 잔존 자연치아 개수가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적었다.

연구팀은 폐 기능 검사결과에 따라 정상, 제한성, 폐쇄성 폐질환 그룹으로 구분했다. 총 잔존 자연치아 개수는 '사랑니'를 제외한 28개로 정의했다.

그 결과, 잔존 자연치아가 20개 이하인 남성은 모든 자연치아가 있는 다른 그룹에 비해 폐쇄성폐질환에 이미 걸렸을 가능성이 4.18배 높았다. 또 10개 이하면 4.74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그에 반해 여성은 총 잔존 자연치아 개수와 폐쇄성폐질환의 별다른 연관성을 엿볼 수 없었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 많이 빠진 남성 '폐쇄성폐질환' 위험 4배 높다 - 2

질병관리본부 통계를 보면 2013년 우리나라 40세 이상 인구의 폐쇄성폐질환 유병률은 13.5%, 65세 이상은 31.5%이다. 흡연이 유병 원인 80~90%를 차지한다. 손상된 폐 기능은 다시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조기검진이 중요하다.

윤형규 교수는 "구강 건강이 좋지 않으면, 병원균이 쉽게 호흡기로 침투할 수 있다"며 "치주질환과 관계된 타액 내 효소들도 병원균 침투를 돕는다"고 말했다.

윤 교수는 "이번 연구는 남성의 잔존 자연치아 개수와 폐쇄성폐질환 유의한 상관관계를 제시한 국내 첫 논문"이라며 "앞으로 잔존 자연치아 개수를 고려한 폐쇄성폐질환 진료에 하나의 지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는 만성폐쇄성폐질환 국제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COPD) 2015년 12월호에 실렸다.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9: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