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육군사관학교 72기 졸업식…새내기 장교 236명 배출

와! 졸업이다
와! 졸업이다와! 졸업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육군사관학교가 25일 사관생도 제72기 졸업식을 열고 새내기 정예장교 236명을 배출한다.

육군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노원구 공릉동 육군사관학교 화랑연병장에서 장준규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제72기 졸업식이 열린다고 밝혔다.

흐트러짐 없이
흐트러짐 없이흐트러짐 없이

졸업식에는 군 주요 인사와 주한 외국 무관단, 졸업생 가족과 친지 등 2천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에 졸업하는 생도 236명은 남자 212명, 여자 21명, 외국군 수탁생도 3명으로, 전공 학위와 군사학 학위를 동시에 취득한다.

박뿌리(22) 생도가 국무총리상을 받고 학업, 훈육, 체육 성적, 동기생 평가 등 다양한 평가로 수상자를 뽑는 화랑상은 전다훈(23) 생도가 받는다.

기념사진은 평생 남는 것
기념사진은 평생 남는 것기념사진은 평생 남는 것

오승수(22) 생도는 부친인 오영한 육군 공병학교장(소장·육사 41기)의 뒤를 이어 공병장교의 길에 들어섰다. 박정훈 생도(22)도 아버지인 육사 출신 박복현 대령의 뒤를 이어 위국헌신의 길을 걷게 됐다. 고관우(22) 생도는 간호장교인 누나 고경아 대위와 함께 '남매 장교'가 된다.

몽골군 수탁생도인 옥타브르(26) 생도는이날 졸업식과 함께 육사 생도회관에서 동갑내기 몽골인 신부 난딘체첵 씨와 결혼식을 한다. 옥타브르 생도와 10년 동안 교제한 난딘체첵 씨는 지난 한 해 몽골에서 옥타브르 생도의 부친을 봉양해왔다.

이번에 졸업한 육사 72기 생도들은 다음 달 4일 계룡대 합동임관식에서 소위로 임관하고 병과학교 초등군사교육을 거쳐 야전부대 소대장으로 배치된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