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CEO "아이폰 잠금해제 요구에 순응시 미국에 해로워"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테러범의 아이폰 잠금장치를 해제해달라는 미국 연방수사국(FBI) 의 요구에 순응하는 것은 "미국에 해롭다"고 말했다.

쿡 CEO는 미국 ABC방송이 24일 저녁(현지시간) 방영을 앞두고 사전 공개한 인터뷰에서 "(애플이 FBI의 요구를 거부한 것은) 힘들지만 올바른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애플 CEO "아이폰 잠금해제 요구에 순응시 미국에 해로워" - 2

쿡 CEO는 "우리의 아이들과 가족 등 공공의 안전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것 역시 더할 나위 없이 소중하다"면서 "(FBI의 요구에 협조하는 것은) 국민을 심각한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FBI의 요구에 협조하라는 법원의 결정에 따르는 것은 수많은 미국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선례를 남기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도 지난 22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강연에서 "쿡 애플 최고경영자와 애플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애플과 정보기술(IT) 기업들의 우려에 미국 정부는 테러범의 아이폰 1대에만 해당하는 일회적인 조치이므로 걱정할 것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애플과 보안 전문가들은 단 한 차례라도 아이폰 잠금장치 해제에 협조하면 앞으로는 수많은 아이폰이 당국과 범죄자들에게 해킹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애플 CEO "아이폰 잠금해제 요구에 순응시 미국에 해로워" - 3

미국 연방법원 치안판사 셰리 핌은 지난 16일 샌버너디노 총기 테러 수사를 위해 애플에 테러범 스마트폰 잠금 해제를 위한 기술 지원을 명령했다.

당시 핌 판사는 샌버너디노 총기 테러범인 사예드 파룩의 아이폰5에 담긴 암호화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애플이 수사 당국에 합리적인 기술 지원을 해야 한다고 결정했으나, 애플은 이를 거부했다.

gija00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