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승환 공에 놀란 세인트루이스 타자 "공이 살아온다"

구위, 구종, 제구, 투구폼 등 장점 선보여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우완 오승환(34)이 뛰어난 구위와 독특한 투구 자세로 팀 동료를 놀라게 했다.

세인트루이스 지역지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는 25일(이하 한국시간) "오승환이 팀 동료를 타석에 두고 한 라이브 피칭에서 강렬한 인상을 심었다"고 보도했다.

오승환은 이날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타자를 세워놓고 공 25개를 던졌다.

세인트루이스 내야수 그렉 가르시아는 "오승환의 공은 매우 날카로웠다"며 "공이 뛰어오르며 들어오는 느낌이었다. 똑바로 날아오는 공이 없었다"며 오승환의 '무브먼트'를 칭찬했다.

이어 "모든 공이 스트라이크존 근처로 들어왔다"며 제구에도 호평했다.

이날 라이브 피칭에서 오승환은 직구와 변화구를 섞어 던졌다.

가르시아는 "투심 패트스볼과 컷 패스트볼, 포크볼 느낌의 체인지업을 봤다. 커브도 있었다"며 "오승환이 던지는 구종이 4, 5개는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오승환은 직구 계열로 포심 패스트볼과 투심 패스트볼을 던진다. 대부분 공은 포심이다.

가르시아가 컷 패스트볼로 생각한 구종은 '고속 슬라이더'다. 컷 패스트볼과 고속 슬라이더는 궤적이 똑같아 구분이 어렵다.

오승환은 한국에서도 가끔 포크볼을 던졌고, 일본에 진출한 뒤 포크볼 구사율을 늘렸다. 미국에서도 종으로 변하는 포크볼을 가끔 선보일 전망이다.

오승환의 독특한 투구 자세도 눈길을 끌었다.

가르시아는 "초구 몸쪽 직구를 치려고 오승환 와인드업 동작에 맞춰 타격 준비를 했는데 배트를 내밀어야겠다고 판단한 시점에도 오승환이 여전히 공을 잡고 있었다"며 "흔히 볼 수 없는 투구 자세로 무척 효과적일 것이다. 어떤 타자도 오승환의 투구 자세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승환은 와인드업에 돌입한 뒤, 한 차례 멈추고서 투구한다. 한국 타자들은 "마치 힘을 모으는 동작같다"고 표현했다.

오승환을 처음 상대하는 타자는 타격에 어려움을 겪는다.

오승환은 첫 라이브 피칭에서 자신이 가진 장점을 맘껏 드러냈다.

그는 "라이브 피칭이 즐거웠다. 수개월 만에 타자를 상대해 기분이 좋다"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오승환 공에 놀란 세인트루이스 타자 "공이 살아온다" - 2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