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남구민 4만명, 수서 소형임대 건립반대 서명 제출


강남구민 4만명, 수서 소형임대 건립반대 서명 제출

행복주택 건립 예정부지서 현장설명하는 강남구청장
행복주택 건립 예정부지서 현장설명하는 강남구청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서울 강남구민 4만 3천명이 서울시가 추진하는 수서동 소형 임대주택(이하 행복주택) 건립에 반대하는 서명부를 25일 서울시에 제출한다.

서울시는 지하철 3호선 수서역과 가까운 수서동 727번지 공영주차장 부지에 '서울시 행복주택' 44가구를 지어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일부 구민은 행복주택 사업 취지는 공감하지만 해당 사업지는 KTX,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등 5개 노선의 광역 교통이 지나는 요충지로 도로 확장, 수서역 이용객 휴식 공간 등 공공시설을 짓는 게 더 시급하다고 주장한다.

서울시 행복주택 건립에 반대하는 구민들은 강남구 수서동 727번지 모듈러주택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려 반대 서명부를 작성했다.

송영모 비상대책위원회장은 "앞으로 1천억원을 호가하는 동남권 교통관문이 될 금싸라기땅에 조립식 소형주택인 모듈러주택을 건립하는 건 국가 예산을 낭비하는 것"이라며 "지역이기주의가 아니라 교통상황 등을 고려할 때 임대주택은 구룡마을로 이전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