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껌값'도 쌓이니…마트제품 빼돌려 챙긴 돈이 6천만원

껌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마트에 공급할 껌 등을 빼돌려 2년간 6천만원을 챙긴 모 유통업체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김모(4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김씨는 2014년 1월부터 2년간 부산 남구에 있는 A(51)씨의 마트에 껌과 사탕 등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6천만원 상당의 제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상자에 든 껌과 사탕을 매장에 진열하면서 일부를 상자에 남겨 마트를 나서는 수법을 썼다.

A씨는 수입이 계속 줄어든 것을 수상하게 여겨 매장 내 폐쇄회로(CC)TV를 조회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장면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 조사결과 김씨는 빼돌린 제품을 자신이 아는 소규모 상점에 팔았고, 판매대금은 생활비 등으로 썼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6: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