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베이징 억만장자 지난해 100명…미국 뉴욕 첫 추월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중국 베이징이 미국 뉴욕을 제치고 전 세계에서 억만장자가 가장 많은 도시에 올랐다.

미 일간 USA투데이, CNN머니 등 미국 언론들은 24일(현지시간) 중국의 부자 연구소인 후룬(胡潤)연구원의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 자산규모가 10억 달러(1조2천345억 원)를 넘는 베이징의 거부는 모두 100명으로, 뉴욕의 95명을 앞질렀다고 전했다. 뉴욕은 지난 몇 년간 이 순위에서 항상 1위였다.

작년 억만장자 수는 전년도와 비교해 베이징에서 32명 늘어난 반면, 뉴욕에서는 4명 증가에 그쳤다.

베이징과 뉴욕에 이은 3위 도시는 러시아 모스크바(66명)였으며 홍콩(64명)과 상하이(50명)가 그 뒤를 이었다.

상위 10개 도시 가운데 절반인 5개가 중국 도시로 조사됐다.

중국 베이징 억만장자 지난해 100명…미국 뉴욕 첫 추월 - 2

이번 조사 결과는 중국의 주식시장 폭락과 경기둔화 우려 속에서도 부호들이 얼마나 엄청난 부(富)를 축적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것이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중국의 기업공개(IPO)가 지난 몇년 동안의 감소 추세에서 벗어나 급증하는 것도 이유로 꼽혔다.

후룬 연구원 측은 이번 순위가 지난 1월 15일 현재 주가를 기준으로 매겨진 것으로 지난해 중국의 주식시장 급락을 반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식시장이 활황이었던 작년 여름을 기준으로 했다면, 베이징의 억만장자 수는 150명에 육박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의 최고 부자는 왕젠린(王健林) 완다(萬達) 그룹 회장이었고, 뉴욕의 경우는 석유재벌인 코크 형제의 동생 데이비드 코크와 블룸버그통신 창업주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으로 나타났다.

후룬 연구원은 중국의 억만장자 가운데 신원이 드러나는 경우를 전체의 절반 정도로 보고 있다.

이어 재산 은닉으로 중국 정부의 통계에 잡히지 않는 경우까지 감안하면, 억만장자 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