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한국을 보라…경제발전·민주주의 하룻밤에 안돼"

타운홀 미팅서 "리비아 개입 실패" 지적받자 "주한미군은 지금도 주둔"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한국인들도 경제를 개발하고 민주주의를 만들어내는 과정에서 많은 문제에 직면했다. 하지만, 이는 하룻밤에 되는 게 아니다."

미국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24일(현지시간) 4차 경선 무대인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앞두고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이같이 말했다.

2011년 '아랍의 봄' 여파로 무아마르 카다피 정권이 몰락한 뒤 무장 단체들이 활개치는가 하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세력확장에 나서는 등 사실상 내전이 이어지고 있는 리비아 상황을 언급하면서다.

클린턴 전 장관은 진행자가 `리비아는 현재 악몽과도 같다. 미국이 개입하지 않았어야 했던 것 아닌가. 리비아 사태와 관련해 실수가 없었나'라는 질문이 나오자 한국을 거론했다.

그는 "미군은 한국에 오랜 기간 주둔했고 지금도 그렇다"면서 한국의 경제개발과 민주주의 발전을 언급한 뒤 "한국에서도 쿠데타와 암살들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힐러리 "한국을 보라…경제발전·민주주의 하룻밤에 안돼" - 2

그러면서 "(경제개발과 민주주의 확립에는) 여러 해가 걸린다"며 "리비아인이 카다피를 축출했을 때 가졌던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유럽과 아랍, 미국이 지원할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클린턴 전 장관에게 리비아 상황을 질문한 것은 그녀가 국무장관이던 2012년 9월11일 발생한 리비아 '벵가지 사건' 때문이다.

리비아 무장세력들이 미 영사관을 공격해 당시 문화센터 신축을 위해 방문했던 크리스토퍼 스티븐스 대사 등 미국인 4명이 사망한 이 사건으로 클린턴 전 장관은 공화당의 표적이 돼왔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를 의식한 듯 "당시 어떤 일이 있었는지 기억하자. 아랍의 봄의 최정점이었다. 리비아인들은 자유를 요구했지만, 카다피는 잔인하게 대응했다"며 "바퀴벌레처럼 잡겠다고 했고 용병을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리비아는 선거를 치렀다. 공정한 선거였으며 국제적 기준을 충족했다"며 "오랜 기간 수탈됐던 국가의 놀라운 성취였다"고 지적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