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스트리아 마이웨이 "발칸루트 차단, 난민 감축에 EU 사활"

발칸국 내무·외무장관 초청 별도대책 논의…독일, 불편한 감정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오스트리아가 유럽연합(EU) 차원의 난민위기 공동해법 찾기가 지연되자 발칸국과 별도 회의를 열어 독자적 대응책 마련에 속도를 붙였다.

나아가 독일 등 서유럽을 종착지로 여기는 난민의 이동 경로인 발칸 루트를 전면 차단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난민 유입을 줄이는 것에 EU의 생존 여부가 달렸다는 경고까지 곁들였다.

24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정부는 이날 다자회의 중심 무대인 수도 빈에서 발칸국 내무, 외무 장관을 초청한 가운데 난민대책 회의를 열었다.

오스트리아 마이웨이 "발칸루트 차단, 난민 감축에 EU 사활" - 2

이 회의에는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불가리아, 알바니아, 보스니아, 코소보, 마케도니아, 몬테네그로, 세르비아 등 9개국 장관들이 초청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를 주관한 오스트리아의 요한나 미클-라이트너 내무장관은 기자들에게 "발칸 루트의 난민 유입을 막는 것은 중요하고도 필요한 문제"라면서 "우리는 발칸국가들과 더불어 실행가능한 방책을 마련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대연정의 강성 난민통제 정책을 주도하는 그는 또한 "난민 유입을 당장 줄여야만 한다"면서 "그것은 EU 생존의 문제"라고도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최대 난민 유입국인 독일과 EU 집행위원회가 모두 오스트리아의 독자적 난민통제 정책을 거부하거나 비판하고 나선 것을 의식한 때문인지 "공통의 EU 입장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낙관한다"고 강조하고는, 그러나 "문제는 그것이 언제냐는 것"이라며 자국의 독자 행보를 방어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앞서 지난 17일 남부 국경에서 받는 난민신청 건수를 하루에 80건으로 제한하고, 독일로 향하는 난민의 국경 통과 숫자도 일일 최다 3천200명으로 제한한다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오스트리아의 이 정책을 수용할 수 없다고 이미 밝힌 독일 정부는 이날 역시도 EU 차원의 공동해법 마련을 강조하는 것으로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크리스티아네 비르츠 독일 정부 부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오스트리아의 '마이웨이'를 직접 비난하지는 않았지만 "범 유럽적 해법이 독일 정부가 고려하는 최우선 사항"이라는 답변으로 독일의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난민 유입이 가장 많은 그리스 정부를 이번 회의에 초청하지 않아 일부 비판을 부른 것으로 전해졌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