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 30대 여성 고용률 OECD 최하위권…'핵심 생산인력 부족하다'(종합)

35∼39세 여성 고용률 55%…OECD 34개국중 32위전체 핵심생산인구 고용률 76%…34개국 중 27위
통계청 사무실
통계청 사무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한국의 30대 여성 가운데 취업자의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거의 최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후반 여성의 고용률은 절반을 간신히 넘는 수준으로 10여년 전보다 오히려 떨어졌다. 여성들이 출산과 육아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고 있는 것이다.

남성과 여성을 합한 전체 핵심생산인구(25∼54세)의 고용률도 하위권을 면치 못하고 있다.

핵심 생산 노동력의 부족은 경제의 활력을 떨어트리는 등 여러가지 문제를 초래한다.

◇ 여성 경제활동 저조…출산ㆍ육아기 고용률 10%p 이상 하락

25일 OECD에 따르면 2014년 기준 한국 여성 고용률은 30∼34세가 57.7%이며 35∼39세는 더 낮은 54.9%에 불과하다.

한국의 35∼39세 여성 고용률은 OECD 평균(66.6%)보다 11.7% 포인트 낮다. 이 연령대의 여성 고용이 한국보다 저조한 나라는 OECD에서 멕시코(54.1%)와 터키(37.7%)뿐이다. 한국은 34개국 중에서 32위로 최하위권이다.

가장 높은 나라는 슬로베니아(86.2%)이며 아이슬란드(83.2%), 덴마크(81.7%), 오스트리아(80.3%), 스위스(80.2%) 등의 순이다.

이 연령대의 2014년 한국 여성 고용률은 2000년 57.7%에서 오히려 2.8% 포인트 떨어진 것이다. 2000년에 한국은 OECD 회원국 가운데 뒤에서부터 7위였지만 이제는 칠레, 스페인 등 고용률을 10∼20% 포인트 이상 끌어올린 나라들에 밀려났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서구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높은데 한국은 그렇지 않다"면서 "외국은 일하면서 아이를 맡길 수 있지만 우리는 그러기가 어렵다. 경력이 단절되면 재취업이 쉽지 않은 문화적 차이도 있다"고 말했다.

직장 및 공공 보육시설의 확충, 육아휴직 활성화, 유연근무제 활성화 등으로 육아 부담을 줄여주고 시간제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 공통적인 의견이다.

변양규 한국경제연구원 거시연구실장은 "여성의 경제활동이 굉장히 활발한 네덜란드 같은 나라는 시간제 근로가 잘 발달해 있다"면서 "여성 등이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이런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35∼39세 남성 고용률은 92.1%로 여성보다 37.2% 포인트 높다.

20대 후반의 여성 고용률은 남성과 비슷하다. 25∼29세 여성 고용률은 68.8%로 2000년(53.7%) 이후 꾸준히 상승하면서 남성(69.4%)과의 격차를 0.6% 포인트로 좁혔다.

40대 후반인 45∼49세 여성 고용률은 68.0%로 OECD 평균(69.5%)에 근접했다.

韓 30대 여성 고용률 OECD 최하위권…'핵심 생산인력 부족하다'(종합) - 2

◇ 한국 고용률 25∼54세 OECD 27위…15∼64세 21위

한국의 핵심생산인구의 고용도 상대적으로 낮다.

남성과 여성을 모두 포함한 한국의 25∼54세 핵심생산인구의 고용률은 작년 3분기에 75.9%로 OECD 전체 34개 회원국 가운데 27위에 그쳤다.

고용률 1위는 아이슬란드(87.8%)였으며 스위스(86.8%), 러시아, 스웨덴(85.7%) 등의 순이었다. 독일은 83.8%, 일본은 82.5%였으며 프랑스는 79.4%, 미국은 77.2%였다.

한국보다 핵심생산인구 고용률이 낮은 나라는 멕시코(70.6%)와 스페인(68.4%), 이탈리아(68.1%), 그리스(63.2%), 터키(59.4%) 등이다.

한국에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은 여성이 임신이나 출산, 육아로 인해 노동시장에서 많이 이탈하는 것과 함께 청년 고용률이 낮다는 점도 중요한 요인으로 꼽힌다. 통계청에 따르면 청년(15∼29세) 실업률은 1월 기준 9.5%로 16년 만에 최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조호정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대학을 졸업하고 직장에 들어가는 나이가 점점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55∼64세 고용률은 66.2%로 비교적 상위권인 7위였다. OECD 평균(57.8%)보다도 8.4% 포인트 높았다.

생산가능인구 전체인 15∼64세의 고용률은 한국이 65.8%로 OECD에서 21위였다. 이중 한국의 여성 고용률은 55.8%로 28위에 그쳤다.

여성 생산가능인구 고용률이 높은 나라는 아이슬란드(81.6%), 스위스(75.4%), 스웨덴(74.1%), 노르웨이(73.3%), 독일(70.0%) 등이다.

한국의 남성 생산가능인구 고용률은 75.6%(17위)로 OECD 평균(74.1%)을 웃돌았다.

경제활동 참가가 늘어나야 고령화로 인한 생산가능인구 감소 문제를 해결하고 성장잠재력을 높일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