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용산개발 비자금 의혹업체, 사업 1건 따내고 자진폐업

檢, 개발사업체 위장 '비자금 저수지' 역할 의심
檢, 용산개발 수사…허준영 측근 회사 2∼3곳 압수수색
檢, 용산개발 수사…허준영 측근 회사 2∼3곳 압수수색檢, 용산개발 수사…허준영 측근 회사 2∼3곳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용산국제업무지구 사업 과정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허준영(64) 전 코레일 사장의 최측근인 손모씨의 '떴다방'식 사업 행태에 주목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심우정 부장검사)는 손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W사에 입출금된 자금 흐름과 용처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손씨는 회삿돈 횡령 및 뇌물공여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손씨가 실질 운영주로 있던 폐기물처리업체 W사가 용산개발 관련 사업 1건만 수주한 후 자진 폐업한 과정을 면밀히 파악 중이다. 검찰은 이 회사가 비자금 창구 역할을 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W사는 2010년 7월 사업 주관사인 삼성물산으로부터 127억원 규모의 폐기물 처리 사업을 수주했다. 수십개 하청업체 가운데 하나로 보이지만 이면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적지 않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손씨는 용산 사업이 본격화하던 2010년 타인 명의로 헐값에 W사를 인수했다. 당시 W사는 이렇다 할 사업 실적이 없는 영세업체였다. W사의 사업 참여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게 업계 관측이었다.

하지만 삼성물산은 이듬해 7월 W사를 협력업체로 낙점했다. 당시 허 전 사장이 손씨와 W사의 뒤를 봐준다는 소문이 돌았다. 허 전 사장이 삼성물산에 요청해 W사에 일감을 몰아준 게 아니냐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W사는 사업이 무산된 뒤 이렇다 할 실적을 보이지 않다가 2014년께 돌연 문을 닫았다. 결국 손씨가 인수한 뒤 이 회사의 사업 실적은 1건으로 남았다.

특정 업무를 위해 설립했다가 그 임무가 끝나면 해산하는 특수목적법인(SPC)처럼 '단타성 법인'으로 운영된 셈이다.

검찰은 이 업체가 삼성물산에서 받은 사업비 100억여원 가운데 20억원대 현금이 빠져나간 점도 주목하고 있다. 개발사업체를 위장한 '비자금 저수지' 역할을 했을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운영 과정 전반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손씨는 허 전 사장이 일선 경찰서장으로 재직할 때부터 교분을 쌓은 인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다. 허 전 사장은 이 같은 관계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말께 손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W사의 인수 및 폐업 경위와 사업 수주 과정, 사업비의 사용처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W사는 애초 영속성을 담보한 회사가 아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며 "해당 업체의 실체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