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올해 길고양이 1만 마리 이상 중성화한다

캣맘·동물보호단체·수의사와 함께 시민참여형으로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가 올해 자치구별 사업에 더해 캣맘, 동물보호단체, 수의사 등과 협력해 길고양이 1만 마리 이상을 중성화한다.

서울시는 25일 시비 7억 5천만원을 투입해 민관 협력으로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우선 2008년부터 해온 각 자치구별 사업으로 올해 8천 마리를 중성화한다.

서울시는 매년 5천∼7천 마리를 잡아 중성화 시술을 했으나 민원 발생 지역 위주인 탓에 사업 효율이 낮다는 지적을 받았다.

올해는 시민 참여를 유도해 군집 내 중성화율을 높이는 방식으로 2천 마리를 추가 중성화한다.

서울시는 민간단체가 군집별로 집중 중성화하는 사업에 사업비 절반을 지원한다.

동물보호단체 등이 고양이 군집을 선택해 그 안에서 중성화율이 70%에 달하도록 집중 중성화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단체 당 최대 7천500만원까지 2개 단체에 1대 1로 자금을 매칭해 지원한다.

참여희망 단체는 시 보조금시스템(http://ssd.wooribank.com/seoul)에서 공고를 보고 다음 달 17∼18일 신청하면 된다.

또 지역별로 순회하면서 1회 당 50마리씩 모두 200마리를 중성화하는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도 운영한다.

길고양이 서식정보를 잘 아는 캣맘들이 길고양이를 포획해오면 수의사가 수술을 하는 방식이다.

다음 달 6일 서초구 잠원복지문화센터에서 열리는 첫번째 중성화의 날에는 한국고양이수의사회(회장 태능동물병원 김재영 원장)와 서초 지역 캣맘 30∼40명이 자원봉사로 참여한다. 서초구는 장소를 대여하고 서울시는 약품을 지원한다.

서울 시내 길고양이는 약 20만 마리로 추정되고 중성화율은 11%에 불과하다.

길고양이는 군집이 70% 이상 중성화되고 이에 더해 매년 15% 정도 추가로 중성화되면 군집 내 개체수가 감소한다.

서울시는 작년 11월부터 운영하는 길고양이 급식소 4곳의 사업 성과를 보고 자치구 공공시설과 주거지역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지난달 기준 급식소 길고양이 중성화율은 49%이고 6월 말까지 70%로 높이는 것이 목표다.

서울시는 앞으로 중성화 사업 시민자원봉사대, 캣맘 협의회 등 시민 참여를 통한 민관거버넌스도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서울시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은 표준지침에 따라 이뤄지며 내용은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창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사람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도시생태계를 위해 길고양이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이며 중성화는 길고양이 개체 수 조절에 효과적인 사업"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올해 길고양이 1만 마리 이상 중성화한다 - 2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