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입식 탈피 학생참여 '거꾸로 교실' 과학과목에 도입

2018년부터 일선학교 적용…교육부, 과학교육종합계획 마련


2018년부터 일선학교 적용…교육부, 과학교육종합계획 마련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학생들이 수업 내용을 예습한 뒤 교실에서 토론과 발표 같은 능동적인 참여를 하는 '거꾸로 교실' 방식 수업이 2018년부터 일선학교 과학과목에 도입된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의 '과학교육 종합계획'을 마련해 올해부터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거꾸로 교실'(Flipped Classroom)은 학생들이 수업 전 동영상 등으로 미리 학습 내용을 습득하고 수업 시간에는 학습한 내용을 토대로 과제를 수행하고 토론과 문제 풀이 등을 하는 수업 방식이다.

교육부는 올해 거꾸로 교실 모델을 개발한 뒤 내년 시범학교를 운영하고 2018년부터 일선학교에도 도입한다. 2018년에는 부분적으로 도입한 뒤 점차 확대된다.

'메이커 활동'과 연계한 '스스로 과학 동아리'도 매년 1천개씩 늘려 2020년에는 2만2천개까지 확대된다. 메이커 활동은 학생들이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상하고 실제로 개발해보는 활동이다.

주입식 탈피 학생참여 '거꾸로 교실' 과학과목에 도입 - 2

교육부는 '스스로 과학동아리'를 통해 실제 과학적 아이디를 구현하는 프로젝트 기반의 창작·제작 교육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개정 과학교육과정에 따라 고등학교 등에서 과학탐구실험을 할 수 있도록 교구설비 기준도 마련한다.

기존 과학실은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가상체험 등 첨단 과학실험은 물론 과학과 다른 과목을 결합한 융합형 교육을 할 수 있는 창의융합형 과학실로 개선된다.

과학 분야의 우수한 학생들이 연구에 몰두할 수 있도록 과제 연구 및 연구교육(R&E. Research & Education) 프로젝트 학습 지원 학교를 기존 과학고와 영재학교, 과학중점학교에서 일반계 고등학교까지 확대한다. R&E 지원학교는 올해 460개에서 2020년에는 1천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지난해 100개였던 과학중점학교도 2019년 200개까지 확대한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5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