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겨우내 나무에 두른 장식전구 2월 중 철거해야'

송고시간2016-02-23 16:12

국립산림과학원 "3월 초순부터는 나무에 열 피해"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2월이 가기 전에 가로수나 조경수에 남아 있는 장식전구를 철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나무나 주목(朱木) 등 상록침엽수는 전구에서 발생하는 열로 침엽에 피해를 보기 때문이다.

'겨우내 나무에 두른 장식전구 2월 중 철거해야' - 2

국립산림과학원은 장식전구 설치가 많은 벚나무(낙엽활엽수)와 전나무(상록침엽수)를 대상으로 겨울철 가로수에 설치한 전구장식이 나무에 주는 영향을 조사했다.

오후 6시∼다음날 오전 6시 사이 야간에 12시간씩 3개월간 수행된 조사에서 전나무는 하루 최저기온이 영상이 되는 3월 초순부터 전구가 직접 닿아있는 잎에 황변과 마름 등 열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겨우내 나무에 두른 장식전구 2월 중 철거해야' - 3

장식전구의 광도는 26∼300 럭스로 나무에 생리적인 장애를 일으킬 만한 밝기가 아니었다.

벚나무는 4월 초에 꽃피는 시기와 꽃눈의 크기 등을 조사한 결과, 장식전구를 설치한 나무와 설치하지 않은 나무 간에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장식전구가 벚나무의 개화에 장애를 일으키지는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 김선희 박사는 "야간조명 전구 설치는 나무가 완전히 휴면상태가 되는 12월부터가 적절하며, 철거는 상록침엽수는 3월 전에, 낙엽활엽수는 꽃이 피기 전이나 잎이 나기 전(3∼4월)까지 반드시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박사는 "조명시설을 제거할 때는 꽃눈이나 잎눈이 다치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며 "줄기에 매어놓은 전깃줄이나 철삿줄도 남김없이 제거해 생장에 필요한 양분이 자연스럽게 이동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