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총선청년네트워크 발족…"청년의 목소리 내겠다"

송고시간2016-02-23 14:20

최저임금 인상·반값 등록금 등 10개 분야 청년정책 요구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청년유니온, 청년당당 등 16개 청년단체 모임인 '2016 총선청년네트워크'는 23일 서울 통인동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발족식을 열어 "총선에서 청년의 목소리를 내겠다"고 선언했다.

총선청년네트워크는 노동, 주거, 구직, 교육 등 10개 분야의 청년 정책을 약속하라는 내용의 '청년정책 공동요구안'을 발표했다.

요구안에는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공정임대료 제도로 월세 인하, 청년 구직지원수당 도입, 반값등록금 등이 담겼다.

이들은 또 총선 출마예정자·예비후보 18명(새누리당 16명, 더불어민주당 2명)이 '청년이 선정한 공천 부적격자 대상'이라며 명단을 공개했다.

1천여 시민사회단체가 최근 발족한 '2016 총선시민네트워크(총선넷)'도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부적격자 신고·제보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민의 신고·제보 내용이 사실로 드러나면 총선넷의 '심판 명단'에 추가하고 각 당 공천심사위원회에도 전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공무원단체 등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단체가 아니라면 기자회견이나 인터넷 홈페이지 게시 등을 통해 공천 부적격자 명단을 발표하는 것은 선거법 위반이 아니다"라며 "다만 집회, 피케팅, 현수막 게시 등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