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파트 유리청소 중 추락사…현장소장 벌금 500만원

송고시간2016-02-23 10:27


아파트 유리청소 중 추락사…현장소장 벌금 500만원

영상 기사 아파트 유리청소 중 추락사…현장소장 벌금 500만원
아파트 유리청소 중 추락사…현장소장 벌금 500만원

아파트 유리청소 중 추락사…현장소장 벌금 500만원 - 2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30m 높이 아파트에서 유리창 청소를 하던 일용직 근로자가 추락해 사망한 사고와 관련, 안전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된 건설회사 현장소장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1단독 박성규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사 및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모 건설회사 현장소장 A(35)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7일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의 한 아파트에서 일용직 근로자 B(48)씨가 유리창 물청소 작업 중 30m 높이에서 떨어져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관리를 게을리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사고 당시 근로자 추락을 막기 위한 구명줄을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박 판사는 23일 "피고인은 현장소장으로서 소속 근로자들의 안전관리를 총괄하는 지위에 있었다"며 "구명줄을 설치하고 로프의 부착 상태를 점검하는 등 추락 사고를 미리 방지해야 할 업무상 주의의무가 있었지만 이를 게을리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피해자 유족과 원만히 합의했고 동종 전과나 벌금형을 초과한 전과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