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단원고 '기억교실' 해결 위한 '3자협의체' 구성 합의

학교·학부모·유가족 3자 회의…"유가족 입장에 진전"
오리엔테이션 참석하는 단원고 신입생들
오리엔테이션 참석하는 단원고 신입생들오리엔테이션 참석하는 단원고 신입생들

(안산=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세월호 희생 학생들이 사용하던 '기억교실' 존치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교육 당국과 재학생·신입생 학부모, 세월호 유가족 3자가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의견이 모아졌다.

경기도 안산 단원고등학교측과 이 학교 재학생 학부모들로 구성된 학교운영위원회, 세월호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은 22일 단원고 교장실에서 3시간에 걸친 비공개회의 끝에 이런 결론에 도달했다고 장기 학교운영위원회 위원장이 밝혔다.

이 같은 의견은 이날 회의에 참석한 경기도 교육청 관계자가 이재정 교육감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학교운영위원회 소속 학부모들은 재학생과 신입생들의 교육받을 권리 보장을 위해 '기억교실'을 하루 빨리 교육 공간으로 되돌려줘야 한다는 의견을 개진했고, 유경근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교육체계의 변화'를 전제로 기억교실을 없앨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단원고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단원고 신입생 오리엔테이션''단원고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장 기 위원장은 "그동안 유가족들의 입장에서 많이 진전된 의견을 들었다"며 이같이 전하고 "다만 유가족 측이 주장하는 '교육 체계의 변화' 또는 '정상화'가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논란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학부모들의 설명 요청에 대해 유 집행위원장은 "학교와 교육당국이 대답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는 단원고 교장과 교감, 행정실장 등이 참석했으나 학교측 입장은 개진하지 않았다.

이날 3자 회의에 앞서 안산올림픽기념관에서는 단원고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이 열렸다.

지난 16일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은 학운위 소속 학부모들이 기억교실 정상화를 요구하며 실력 저지해 열리지 못했다.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2 1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