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후쿠시마 제1원전 10㎞ 거리 마을 피난 지시 해제 추진

올해 4월 중 해제…주민들 '불안하다' 목소리작년 9월 피난지시 해제한 원전 남쪽 마을은 주민 5%만 복귀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원전 사고가 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에서 약 10㎞ 떨어진 지역에 있는 기초자치단체의 피난 지시 해제를 추진하고 있다.

21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원자력재해현지대책본부는 전날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南相馬)시에서 주민 설명회를 열어 '귀환곤란구역'을 제외한 미나미소마시의 피난지시를 올해 4월 중 해제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미나미소마시는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이후 폭발 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의 북쪽에 있으며 원전과 가장 가까운 경계지역은 원전에서 약 10㎞ 거리에 있다.

미나미소마시는 남부와 서부 일부 지역이 '피난지시해제준비구역', '거주제한구역', '귀환곤란구역'으로 분류돼 있는데 이 가운데 귀환곤란구역을 제외한 피난지시해제준비구역과 거주제한구역의 피난 지시를 해제한다는 것이다.

계획대로라면 미나미소마시의 남서부 극히 일부를 뺀 전 지역의 피난 지시가 해제되며 해제 구역에는 원전에서 약 10㎞ 거리에 있는 곳도 포함된다.

이는 그간 피난 지시해제 대상 가운데 사고 원전에 가장 가까운 곳이다.

대책본부 측은 피난 구역 내 주택 주변의 오염 제거(제염)가 다음 달까지 종료되고 상점이나 의료시설이 재개되는 등 생활환경이 정비된다고 피난 지시 해제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관해 주민들은 '제대로 제염하지 않아 불안하다', '제염 작업원이 저지르는 범죄도 있다. 치안 대책은 충분한가' 등 우려를 제기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작년 9월 초 피난 지시를 해제한 후쿠시마 제1원전 남쪽의 나라하마치(楢葉町)는 5개월여가 지난 현재 마을로 돌아간 주민이 5% 수준에 그치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원전 사고 때문에 원래 살던 곳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피난한 주민이 현지에서 새로 취득한 토지나 가옥이 약 7천100건에 달하는 등 고향 복귀를 포기하고 새로운 정착지를 선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 10㎞ 거리 마을 피난 지시 해제 추진 - 2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11: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