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공공부문 고용개선, 정부 지침 개선으로 '탄력'


광주 공공부문 고용개선, 정부 지침 개선으로 '탄력'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광역시청 전경광주광역시청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의 걸림돌이 제거돼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됐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행정자치부와 고용노동부를 수차례 방문해 기준 인건비, 공기업 경영평가 등 적용 개선을 건의한 결과 개선된 지침이 최근 내려왔다.

기준 인건비 제도는 행자부에서 지자체 인건비 기준을 제시하고 1~3%의 자율 운영범위에서 자체적으로 정원을 관리하는 제도다.

허용된 범위를 초과하면 보통 교부세를 삭감하는 패널티가 부과될 수 있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추진 시 재원확보에 문제가 생길 수 있었다.

공기업 경영평가는 1인당 영업수익 평가시 비정규직이 정규직화되면 임직원 수가 늘어나 기관들을 위축시켰다.

그러나 이번 지침 개선으로 직접고용 전환 등 해당자를 지표 적용 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게 돼 고용개선으로 평가에서 불이익을 받을 우려가 사라졌다.

시는 지난해 첫 결재로 비정규직 896명을 정규직화하는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 대책을 발표한 뒤 현재까지 81%인 728명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했다.

시는 남은 168명의 신분 전환을 마무리하고 고용구조 개편 방안 등을 담은 2차 대책을 마련해 추진할 방침이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방침 개선을 계기로 광주의 비정규직 고용개선 대책이 전국으로 퍼져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1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