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장군의 발톱'의 극작가 박조열씨 별세

송고시간2016-02-21 10:50


'오장군의 발톱'의 극작가 박조열씨 별세

'오장군의 발톱'의 극작가 박조열씨 별세
'오장군의 발톱'의 극작가 박조열씨 별세

'오장군의 발톱'의 극작가 박조열씨 별세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한국의 대표적 극작가 가운데 한 명인 박조열 씨가 20일 오후 7시께 심장마비로 서울 여의도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86세.

3년 전께부터 신부전증을 앓던 박 씨는 이날 투석 과정에서 숨을 거뒀다.

1930년 함경남도 함주에서 태어난 박 씨는 희곡 '관광지대'(1963) '토끼와 포수'(1964) '행진하는 나의 분신들'(1965), '오장군의 발톱'(1974), '주만식은 아직도 살아있는가'(1976) 등을 쓴 한국의 대표적 극작가 가운데 한명이다.

이 가운데서도 전쟁의 야만성을 고발한 '오장군의 발톱'은 그의 대표작으로 꼽힌다.

군대문화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15년간 공연이 금지됐다가 1988년에야 해금된 작품이다. 그 해 극단 미추가 문예회관 대극장 무대에 올려 백상예술대상 희곡상을 수상했고 다음해 전국연극제에 출품해 최우수상과 연기상을 받았다.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으로, 동아연극상 대상 및 희곡상(1965), 대한민국 방송대상 극본상(1981), 백상예술대상(1988), 옥관문화훈장(1999) 등을 수상했다.

앞서 숭의여자전문대 문예창작과 강사, 한양대 연극영화과 강사,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 겸임교수 등을 지냈다.

빈소는 여의도성모병원, 발인은 23일 오전 8시.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