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김정은, 기동훈련 직접 지휘…비행훈련도 참관(종합)

"모든 훈련을 실용적 기동훈련으로 전환해야" 주문리명수, 처형된 리영길 후임으로 총참모장 임명 확인
北김정은, 쌍방기동훈련 참관
北김정은, 쌍방기동훈련 참관
北김정은, 쌍방기동훈련 참관
北김정은, 쌍방기동훈련 참관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북한군의 쌍방기동훈련을 직접 참관·지휘하고, 같은 날 공군 비행훈련을 참관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방향전방지휘소에서 쌍방실동(기동)훈련을 지도하시며 다른 2개 방향에서의 훈련은 영상표시장치를 통하여 료해(이해)하시였다"고 21일 보도했다.

통신은 "(훈련이) 혁명의 수도 평양을 적들의 그 어떤 침공으로부터도 믿음직하게 사수하기 위한 작전준비를 더욱 완성하는 데 목적을 두었다"고 덧붙였다.

北김정은, 쌍방기동훈련 참관
北김정은, 쌍방기동훈련 참관

제91수도방어군단 예하 부대들이 방어전투임무를, 제105탱크사단, 제425기계화보병사단, 제815기계화보병사단 예하 부대들은 공격전투임무를 각각 맡았다.

통신은 "(훈련은) 어리석은 반공화국대결소동에 매달려 죽을지 살지 모르고 너덜거리고있는 원수들을 마지막 한놈까지 무자비하게 죽탕(맞거나 짓밟혀 몰골이 상한 상태)쳐버리고야말 인민군 장병들의 치솟는 증오와 천백배의 복수심을 힘있게 과시하였다"고 훈련 분위기를 묘사했다.

北김정은, 쌍방기동훈련 참관
北김정은, 쌍방기동훈련 참관

김 제1위원장은 훈련을 지켜본 뒤 "지휘관, 참모부 일꾼들은 주체적 전쟁 관점과 입장을 확고히 세우고 모든 훈련을 실용적 실동훈련, 실용적 두뇌훈련으로 전환시켜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는 아울러 천연요새화된 북한의 지리적 조건을 이용해 견고한 방어를 조직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문제 등에 대해서도 주문했다.

北김정은, 검열비행훈련 참관
北김정은, 검열비행훈련 참관

통신은 별도의 기사를 통해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제1017군부대, 제447군부대, 제458군부대의 '검열비행훈련'을 참관했다고 전했다. '검열비행'은 조종사나 비행기의 상태를 점검하기 위한 비행을 뜻한다.

김 제1위원장은 훈련에 만족을 표시하면서 "현대전은 가장 극악한 조건 속에서 진행되는 것"이라면서 "그 어떤 불리한 정황 속에서도 맡겨진 공중전투임무를 훌륭히 수행하는 유능한 전투비행사, 만능비행사로 튼튼히 준비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北김정은, 검열비행훈련 참관
北김정은, 검열비행훈련 참관

그는 "(오는 5월 열리는) 노동당 제7차 대회를 맞으며 항공군의 싸움준비완성에서 커다란 성과를 이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김 제1위원장의 훈련 참관 날짜는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김 제1위원장의 전날 행보를 보도해온 통신의 전례로 볼 때 그는 20일 기동훈련과 비행훈련을 동시에 참관한 것으로 관측된다.

두 훈련 참관에는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리명수 총참모장, 림광일 작전총국장, 조남진 총정치국 조직부국장 등이 함께 했다.

리명수는 '종파분자 및 세도·비리' 혐의로 이달 초 전격 처형된 리영길의 후임으로 총참모장에 임명된 사실이 처음 확인됐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