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선적 어선, 일본 EEZ서 나포됐다 11시간만에 풀려나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20일 오후 12시 54분 부산에서 북동쪽으로 137㎞ 떨어진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부산선적 29t 근해연승어선 G호가 일본 측에 나포됐다.

일본 측 어업지도선은 G호의 조업일지에 어획량 97㎏이 적게 기재된 것을 적발했다. 5명이 탄 G호는 이달 16일 부산에서 출항해 조업 중이었다.

G호는 선주를 통해 일본 측에 담보금으로 우리 돈 3천500만원을 내고 나포 11시간 만인 21일 자정께 풀려났다.

부산해양경비안전서는 G호가 오는 3월 16일까지 조업하려던 계획을 취소하고 21일 오후 4시께에 부산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0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