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랑프리유도- '천적의 벽' 실감한 안창림, 남자 73㎏급 동메달

'천적' 오노에게 준결승서 한판패 '아쉬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유도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재일동포 3세' 안창림(수원시청)이 '천적' 오노 쇼헤이(일본)의 벽에 막혀 2016 국제유도연맹(IJF) 뒤셀도르프 그랑프리 우승에 실패했다.

세계랭킹 1위인 안창림은 21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린 대회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몽골의 나란쿠우 카드바타르(세계랭킹 151위)를 경기시작 2분28초 만에 조르기 한판으로 물리치고 동메달을 따냈다.

비록 동메달을 따냈지만 지난 주말 파리 그랜드슬램에서 우승하며 세계랭킹 1위로 올라선 안창림으로서는 아쉬움이 남는 결과였다.

무엇보다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챔피언이자 올해 리우 올림픽에서 '금빛 경쟁'에 나설 일본의 쇼헤이(세계랭킹 8위)와 대결에서 또 패했다는 게 안타깝다.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안창림은 2∼3회전을 잇달아 한판으로 꺾고 가볍게 준결승에 진출했다.

그의 준결승 상대는 '천적' 오노였다. 안창림은 유독 오노에게 약한 모습을 보여왔다.

2014년 12월 도쿄그랜드슬램 8강에서 오노에게 지도패를 당한 안창림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승에서 오노를 만나 허리안아돌리기 한판패를 당해 금메달 도전에 실패했다.

지난해 2월 이 대회 준결승에서도 오노를 만나 허벅다리 절반패를 당했던 안창림은 남다른 각오로 설욕전에 나섰다.

하지만 안창림은 경기 시작 1분27초 만에 허벅다리걸기로 절반을 내줬고, 끝내 포인트를 만회하지 못해 절반패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안창림은 공교롭게도 2년 연속 뒤셀도르프 그랑프리 4강에서 쇼헤이를 만나 똑같은 기술로 패하는 씁쓸함을 맛봐야 했다.

한편, 남자 81㎏급에 출전한 왕기춘(양주시청)와 이승수(국군체육부대)는 나란히 3회전(16강)의 벽을 넘지 못했다.

또 지난 주말 파리 그랜드슬램 우승자인 여자 70㎏급의 간판 김성연(광주도시철도공사)도 16강에서 고배를 마셨고, 여자 63㎏급의 김슬기(동해시청)도 2회전에서 탈락했다.

-그랑프리유도- '천적의 벽' 실감한 안창림, 남자 73㎏급 동메달 - 2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0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