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네바다 민주경선> 힐러리 "미국인은 진짜 해결책 원해"(종합)

샌더스 "기성제도 도전은 쉽지 않지만 모멘텀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20일(이하 미국 동부시간) 미국 네바다 코커스에서 승리한 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20일(이하 미국 동부시간) 네바다 주 경선에서 승리한 원인을 미국인들이 "진짜 해결책"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 마련된 선거사무소에서 "미국인들은 화낼 권리가 있다"며 동시에 미국인들이 "진짜 해결책을 갈망하고 있다"고 연설했다.

그는 자신의 선거운동이 "여러분을 막고 있는 모든 장벽을 허물기 위한 것"이라며, 네바다 당원대회(코커스)에서 승리한데 대해 "마음 깊은 곳으로부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美네바다 민주경선> 힐러리 "미국인은 진짜 해결책 원해"(종합) - 2

클린턴 전 장관은 당선되면 "모든 미국인이 있는 곳에 열심히 노력하는 한 어디로든 여러분을 이끌 수 있는 기회의 사다리를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미국)에는 한 가지 문제만 있는 게 아니다"라며 경선 과정에서 불평등 문제를 주로 제기하는 경쟁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겨냥했다.

이날 오후 6시40분 현재 80%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클린턴 전 장관은 52.1%, 샌더스 의원은 47.8%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날 별도 연설에서 "좀전에 클린턴 전 장관에게 전화해서 승리를 축하했다"며 네바다 경선 패배를 인정했다.

그는 "지금 (대선 경선에서 나타나는) 현상은 부패한 정치자금제도가 민주주의를 침식하고 있다는, 미국 사회에서 지금 많은 사람들이 다루길 원하는 우리의 메시지가 강하게 다가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의원은 "우리가 한동안 정치권에서 볼 수 없었던 노동자나 젊은이들을 정치 절차에 참여토록 하고 있다는 점이 특히 자랑스럽다"고 말하고 "상위 1%만을 위한 것이 아닌 모두를 위한 경제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샌더스 의원은 이어 "경제든 정치든 언론이든 기성 제도에 도전하는 일이 쉽지 않음을 모두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모멘텀을 갖고 있고, 오는 7월 필라델피아 전당대회에서 정치 전복을 목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날 패배에도 계속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美네바다 민주경선> 힐러리 "미국인은 진짜 해결책 원해"(종합) - 3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