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단체배드민턴- 남녀 모두 결승 좌절…일본·중국에 패배


-아시아단체배드민턴- 남녀 모두 결승 좌절…일본·중국에 패배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 남녀 배드민턴 대표팀이 2016 아시아 남·여 단체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남녀 대표팀은 20일(현지시간) 인도 하이드라바드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각각 일본과 중국에 게임스코어 0-3으로 완패했다.

준결승에서 일본과 맞붙은 남자 대표팀은 첫 번째 주자로 나선 단식 손완호(김천시청)가 모모타 겐토에게 0-2(14-21 16-21)로 패하면서 불안하게 출발했다.

복식의 김기정-김사랑(이상 삼성전기)도 엔도 히로유키-하야가와 겐이치에게 1-2(21-19 17-21 16-21)로 역전패했고, 단식의 이동근(MG새마을금고)도 사사키 쇼에게 1-2(22-20 14-21 16-21)로 고개를 숙였다.

단체전인 이 대회는 단식 3경기, 복식 2경기를 펼처 3경기를 먼저 이기는 팀(국가)이 토너먼트 다음 단계로 진출하는 방식으로 열린다.

남자 대표팀은 필리핀·홍콩을 꺾고 D조 1위로 조별예선을 통과, 8강에서 중국을 제압하며 준결승에 올랐지만, 일본 앞에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준결승에서 중국과 만난 여자 대표팀은 첫 대결에서 간판 단식선수인 성지현(MG새마을금고)이 출격했으나, 왕스셴에게 0-2(13-21 12-21)로 무릎을 꿇었다.

이어 복식의 정경은(KGC인삼공사)-신승찬(삼성전기)이 뤄잉-톈칭에게 1-2(7-21 21-16 14-21)로 패했고, 단식 배연주(KGC인삼공사)도 쑨위에게 0-2(18-21 13-21)로 졌다.

여자 대표팀도 조별예선에서는 몰디브와 인도네시아를 제압하고 C조 1위로 통과하고, 8강에서 인도를 눌러 기대감을 높였으나 중국의 벽에 가로막혔다.

남녀 대표팀은 그러나 이번 대회 준결승 진출의 성적으로 오는 5월 열리는 세계 단체 배드민턴 선수권 대회 출전권을 획득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0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