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기의 달인? 이름도 헷갈린 재벌 2세 들먹여 1억5천 뜯어

롯데家 가짜 인맥 내세우며 사기…법원, 집유 선고
서울남부지법
서울남부지법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한 사기꾼이 재벌 2세와 호형호제하는 사이라고 허풍을 떨면서 정작 이름도 잘못 말하는 어설픈 사기를 쳐 억대의 금품을 뜯어낸 사실이 법원 판결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법 형사5단독 황혜민 판사는 사기·사문서위조·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기소된 조모(49)씨에게 징역 1년 2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조씨는 2009년 "롯데그룹 신격호 회장의 막냇동생인 신준호 전 부회장 장남 신동학씨와 절친한 친구고 차남 신동완씨와는 호형호제하는 사이"라며 자신의 인맥을 과시하면서 A씨에게 접근했다.

그해 8월 조씨는 A씨에게 달콤한 제안을 했다.

신동완씨로부터 잠실에 신축되는 제2롯데월드 건물 분양대행 업무를 독점 위임받았다며 함께 사업을 하자고 했다.

조씨는 서울 강남구의 마지막 노른자위 땅이라 일컬어지는 서초구 롯데칠성 부지 개발사업도 앞으로 할 예정이라며 A씨를 유혹했다.

조씨의 꾐에 넘어간 A씨는 1억1천만원을 넘겼다.

하지만, 이러한 인맥은 조씨 머릿속에만 있던 것이었다. 조씨는 롯데그룹 2세와 친분이 있기는커녕 이름조차 정확히 알지 못했다.

친구라는 신동학씨는 2005년 이미 작고했고, 그의 동생 이름은 신동완이 아닌 신동환이었다.

무엇보다 롯데햄·우유를 경영하던 신동환씨 집안은 2007년 롯데그룹에서 독립해 사명을 '푸르밀'로 바꿔 롯데와 직접적인 관련도 없는 상태였다.

인터넷에서 10분만 검색하면 쉽게 들통날 어설픈 사기였지만, A씨는 조씨의 청산유수처럼 흐르는 능변에 홀라당 넘어갔다.

몇 달 뒤 A씨가 투자 진행상황을 알고 싶다고 하자, 조씨는 서류 위조에도 나섰다.

그해 12월 조씨는 한 PC방에서 신동완이라는 이름과 그 도장을 사용해 '업무추진 합의서'를 만들어 A씨에게 보여주고 안심시켰다.

조씨는 서류를 위조한 김에 다른 사람들에게도 마수를 뻗쳤다.

그는 B, C씨에게도 위조 서류를 보여주면서 롯데 가문과의 가짜 인맥을 자랑했다. 그러고서 "급전을 빌려주면 분양대행 사업에 끼워주겠다"며 2천만원씩 빌렸다.

이렇게 총 1억5천만원을 챙긴 조씨는 뒤늦게 사기라는 사실을 깨달은 피해자들에게 고소당해 작년 11월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이미 사기 범죄로 3번 처벌받은 전력이 있었다.

황 판사는 "피고인의 죄질이 좋지 않지만 범행을 모두 인정해 반성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집행유예를 선고한 이유를 밝혔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1 0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