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근한 토요일 고속道 정체…"하행선 정오에 절정"

상행선도 수도권 중심 정체…오후 5∼6시 최고조 예상
성탄절연휴 붐비는 고속도로
성탄절연휴 붐비는 고속도로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비교적 포근한 날씨의 휴일인 20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 상·하행선에는 나들이를 떠나는 차량들이 몰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월곶분기점→군자요금소 사이 등 모두 12.7㎞ 구간에서 시속 30㎞ 이상 속도를 내기 어렵다.

중부고속도로는 통영 방향 마장분기점→일죽나들목 사이 17.4㎞ 구간에서 답답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경부선입구→반포나들목 사이 등 5.9㎞ 구간에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는 상행선인 서울 방향도 수도권을 중심으로 정체가 시작돼 기흥동탄나들목→서울요금소 사이 등 20.8㎞ 구간에서 차량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이날 하행선 정체가 정오에 절정을 맞았다가 오후 7∼8시께 풀릴 것으로 전망했다.

상행선 정체는 오후 5∼6시께 최고에 달했다가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11시 현재 차량 13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으며, 26만대가 더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10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왔으며, 29만대가 더 들어올 전망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오늘 하루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차량은 평소에 비해 다소 적은 403만대"라며 "다만, 봄방학이 시작돼 지난주보다는 혼잡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0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