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연재, 모스크바 그랑프리 개인종합 중간 3위


손연재, 모스크바 그랑프리 개인종합 중간 3위

리우 향한 볼 연기 << 연합뉴스 자료사진 >>
리우 향한 볼 연기 << 연합뉴스 자료사진 >>리우 향한 볼 연기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연세대)가 올림픽이 열리는 올 시즌 첫 대회인 모스크바 그랑프리를 상큼하게 출발했다.

손연재는 19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드루즈바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2016 모스크바 그랑프리' 개인종합 첫날 후프에서 18.066점, 볼에서 18.366점을 받았다.

2종목 합계 36.432점을 얻은 손연재는 알렉산드라 솔다토바(37.433점)와 디나 아베리나(36.616점·이상 러시아)에 이어 중간 순위 3위를 기록했다.

손연재는 후프 5위, 볼 3위에 오르며 각 종목 8위까지 오르는 종목별 결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러시아체조연맹이 주최한 이번 대회에는 러시아와 껄끄러운 관계인 우크라이나의 간나 리자트디노바를 제외하고 세계적인 수준의 선수들이 대부분 출전해 기량을 점검했다.

리우 향한 볼 연기 << 연합뉴스 자료사진 >>
리우 향한 볼 연기 << 연합뉴스 자료사진 >>리우 향한 볼 연기

지난달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하며 어느 때보다 일찍 컨디션을 끌어올린 손연재는 상대적으로 완성도 높은 연기를 선보이고 마르가리타 마문(36.266점·러시아), 멜리티나 스타뉴타(36.233점·벨라루스)를 각각 개인종합 4위, 5위로 밀어내렸다.

후프에서 출전 선수 49명 중 9번째 순서로 등장한 손연재는 소피 마르소 주연의 프랑스 영화 팡팡 OST 중 '왈츠(Valse)'에 맞춰 큰 실수 없이 경기를 마쳤다.

이어진 볼에서도 영화 '대부'의 삽입곡으로도 유명한 '팔라 피우 피아노(Parla Piu Piano)'에 맞춰 또 한 번 깔끔한 연기를 선보였다.

양쪽 발목에 테이핑한 손연재는 한쪽 다리를 굽히지 않고 펴서 회전하는 고난도 포에테 피봇을 흔들림 없이 소화하며 올림픽 시즌의 닻을 순조롭게 올렸다.

손연재는 20일 열리는 개인종합 둘째 날 경기에서 곤봉과 후프에 도전한다. 이 두 종목 결과를 합산해 개인종합 메달이 결정된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0 0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