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씨티은행, 아르헨·브라질·콜롬비아서 소매금융 철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씨티은행이 경제 불황에 허덕이는 아르헨티나, 브라질, 콜롬비아 등 남미 3개국에서 소비자 금융과 신용카드 부문 매각을 추진한다.

뉴욕에 본사를 둔 씨티은행은 19일(현지시간) 비용 절감과 수익 효율화를 위한 자원 재분배 차원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콜롬비아 일간지인 엘 에스펙타도르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씨티은행은 그러나 3개국에서 기업을 상대로 한 은행 업무는 유지하기로 했다.

씨티은행은 1914년 아르헨티나에 첫 외국지점을 개설하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브라질과 콜롬비아에도 지점을 개설한 바 있다.

씨티은행은 2014년 11개 중남미 국가에서 소비자 금융 사업을 중단했다.

씨티은행, 아르헨·브라질·콜롬비아서 소매금융 철수 - 2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0 0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