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 위협 속 한일 전략적 이익 공유해야" 전문가들 제언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북한의 위협이 커지는 가운데 한국과 일본이 전략적 이익을 위해 협력해야 한다는 전문가 의견이 이어졌다.

교도통신과 세종연구소 측에 따르면 한일 관계를 주제로 19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양국 관계 전문가는 최근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 게이오(慶應)대 명예교수는 작년에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첫 양자 정상회담을 한 것이 양국 간의 불신을 없애는 첫 걸음이 됐다고 평가하고서 양국이 이제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과 일본의 대립이 한미 동맹, 미일 동맹에 악영향을 주고 결국에는 북한이나 중국을 이롭게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최근 북한의 핵실험이나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등의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이 전략적인 대화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권태환 세종연구소 객원연구원은 "북한의 핵위협을 없앤다는 공통의 목적을 지녀야 한다"며 한국과 일본이 북한 관련 정보를 원활하게 공유할 수 있도록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 체결 문제를 공론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 위협 속 한일 전략적 이익 공유해야" 전문가들 제언 - 2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0 0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