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달 준비한 유쾌한 납치극…'꽃청춘 아프리카' 12.7% '대박'

나영석·신원호 치밀한 합작품…역대 '꽃보다' 시리즈 최고 시청률 기록 'SNS논란' 고경표, 감격해 울음 펑펑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부러울 따름이다.

동남아시아에서 포상 휴가를 즐기다가 그 자리에서 곧바로 아프리카로 '공짜' 여행을 떠났다. 세상에 이런 팔자가 어디 있나. 비록 이번에는 짐도 챙기지 못했지만 뭐가 문제랴. 청춘인데.

'응답하라 1988'의 인기 덕에 몰래카메라와 납치에서 시작한 '쌍문동 친구들'의 아프리카 여행도 첫회부터 대박을 쳤다.

tvN은 19일 밤 9시45분부터 방송된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1회가 평균 12.7%, 순간 최고 14.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두달 준비한 유쾌한 납치극…'꽃청춘 아프리카' 12.7% '대박' - 2

이는 직전에 방송된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의 9.1%를 가볍게 뛰어넘는 것은 물론이고, '꽃보다 할배'를 포함해 역대 '꽃보다' 시리즈 최고의 성적이자 동시간대 지상파 방송도 제친 기록이다.

같은 시간대 경쟁한 SBS TV '정글의 법칙 인 파나마'는 12.6%, KBS 2TV '나를 돌아봐'는 6.4%, MBC TV '능력자들'은 5.2%를 각각 기록했다.

역대 '꽃청춘' 시리즈 사상 최고의 관심과 '깜짝성'으로 무장한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는 첫회에서 나영석 PD가 지난해 12월초부터 이번 여행을 치밀하고도 비밀스럽게 준비하는 과정을 보여줬다.

'납치극의 전말'이라는 자막과 함께 소개된 여행 준비 과정에는 나 PD와 '응답하라 1988'의 신원호 PD가 두달에 걸쳐 손발을 맞추는 모습이 담겨있다.

'응답하라 1988'의 포상휴가지가 태국 푸껫으로 결정된 것부터가 아프리카로 가려는 '꽃보다 청춘'을 위한 것이었고, 나 PD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몰래카메라를 가동하기 위해 푸껫으로 날아와서도 14시간여 숙소에서 한발자국도 나가지 않은 채 보안을 유지했던 사실이 공개됐다.

두달 준비한 유쾌한 납치극…'꽃청춘 아프리카' 12.7% '대박' - 3

이러한 준비 과정은 출연진이 여행가는 줄은 알고 모였던 앞선 '꽃보다 청춘' 시리즈와 차별되는 깜짝성으로 새로운 재미를 줬다.

앞선 시리즈에서는 여행을 떠나기 전 사전 모임으로 알고 식당에 집합한 출연진이 그 자리에서 바로 공항으로 떠나게 돼 당황했다면, 이번 쌍문동 친구들은 단체 포상휴가를 떠났던 푸껫에서 한국으로 귀국하는 줄 알고 있다가 난데없이 아프리카행 비행기에 탑승하게 되면서 아예 얼이 빠져버렸다.

열광적인 호응 속 막을 내린 '응답하라 1988'의 주인공들이 드라마에서 빠져나와 자연인의 모습으로, 심지어 완전 무장해제된 상태로 몰카에 당하고 졸지에 아프리카로 떠나게 되는 상황은 쏠쏠한 관전의 재미를 줬다.

특히 잇단 'SNS논란'의 중심에 섰던 고경표는 자신이 '꽃보다 청춘'을 찍으러 가게 됐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하염없이 눈물을 흘려 '깜짝성'의 효과를 극대화했다.

고경표는 "(SNS논란을 일으킨 게) 너무 죄송스러웠고 꽃보다 청춘 이런 프로그램은 사람들이 많이 사랑해주는 사람들이 가는 거고, 전 가면 안 될 것 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며 감정에 북받쳐 펑펑 울었다.

그는 "그 당시 언행들이 내 스스로 봐도 내가 너무 못나고 그냥 너무 창피하고, 내가 저런 생각을 가지고 살았다는 것도 너무 창피하고 제가 선우 역할을 하는 데 죄송한 부분이 많고…"라고 말했다.

두달 준비한 유쾌한 납치극…'꽃청춘 아프리카' 12.7% '대박' - 4

첫회에서는 "(이 상황이) 정말 믿어지지가 않아"라는 말을 번갈아 토해내던 고경표, 류준열, 안재홍이 나미비아에 도착해 시행착오 끝 자동차 렌트에 성공하고, 한국에서의 스케줄로 하루 늦게 출발하게 된 박보검이 경유지에서 여유를 부리다 그만 비행기를 놓쳐버린 사연이 소개됐다.

납치에서 시작된 여행이었지만 쌍문동 친구들은 마냥 즐거웠고 싱그러웠다. 그리고 시청자는 엄청난 시청률로 이에 응답했다.

두달 준비한 유쾌한 납치극…'꽃청춘 아프리카' 12.7% '대박' - 5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20 0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